상단여백
HOME 뉴스 21대 총선
"군민 혈세 빨아먹는 양평공사, 친환경농업 살려내라."백종덕 민주당 예비후보 성명 발표
백종덕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가 양평공사 앞에서 피켓을 들고 공사 정상화를 요구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여주·양평 선거구에 총선 출마를 선언한 백종덕(46) 예비후보가 지난 7일 오전 양평공사 정문에서 지지자들과 함께 지방공기업 양평공사 정상화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백 예비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여주·양평지역위원장을 역임하는 동안 양평공사 문제 해결을 지금까지 꾸준하게 제기해 왔으며 이날 성명을 통해 2008년 공사 설립 이후 총체적인 부실경영으로 만성적자에 빠져 있는 양평공사에 대해 ‘해체가 아닌 정상화’를 촉구했다.

백 예비후보는 성명서를 통해 ▲양평공사 정상화 범군민 대책위원회 구성 ▲철저하고 투명한 진상조사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 ▲큰 틀에서 대화와 타협을 통한 사회적 합의 도출 등 4개 항의 정상화 방안을 제시했다.

이어 그는 “정상화를 위해 농업전문가·유통전문가·경영전문가·법률전문가·회계전문가 등 전문가로 대책위원회를 구성해야 한다”면서 “정상화 이후 일정 기간 양평공사 운영을 점검해나갈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양평공사는 지난 2008년 양평군 지방공기업으로 출범한 이후 부실경영과 납품사기·비리 의혹으로 친환경 농업을 이끌어가기는커녕 오히려 친환경 농업의 존립마저 위태롭게 하고 있다는 비난을 받아왔다.

황영철 기자  hpd@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선거철 2020-01-10 17:06:42

    선거철이구나 이양반아 성명서 왜이래? 양평공사가 왜 이렇게 된건지 잘 알면서
    공무원들 잘못 거론은 못하지?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