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공연·전시·강연
ECO와 함께하는 2019 송년음악회… ‘사랑하는 마음’다음달 7일 우리동네음악회

문화모임 ‘서종사람들’이 주최하는 179번째 우리동네음악회가 다음달 7일 오후 7시30분 서종면 서종음악당(서종면사무소 2층)에서 2019 송년음악회로 열린다. 올해 마지막은 ‘사랑하는 마음’을 테마로 연주단체 ECO가 러시아음악과 가곡, 재즈 등을 연주한다.

한-러 문화교류의 가교역할을 하고 있는 베이스 이연성과 피아니스트 알렉산드르 스뱌뜨긴(A.Svyatkin), 아코디오니스트 빅토르 제먀노프(V.Demyanov)는 각자의 영문이름 중 세 번째 철자를 모아 ‘ECO’라는 연주단체를 결성해 클래식과 재즈를 넘나들며 한국과 러시아의 기악과 성악음악을 널리 알리고 있다.

연주단체 ‘ECO’

‘ECO’는 피아니스트 알렉산드르 스뱌뜨긴의 독주로 올해 송년음악회의 문을 연다. 첫 곡으로 프란츠 리스트의 유명 피아노곡 ‘사랑의꿈 A♭장조 Op.64’을 연주한다. 이곡은 독일의 혁명 시인 프라이리그라트의 서정시 <오, 사랑이여>의 한 편에 곡을 붙인 것으로, 후에 피아노로 편곡돼 가곡과 함께 유명해졌다. 시적인 사랑의 진실을 노래한 세 곡 중 이날 연주하는 제3번의 A♭장조만이 현재까지 연주된다. 다음 곡은 분위기를 반전해 러시아 작곡가 세르게이 라흐마니노프의 ‘Prelude in C#단조 Op.3 No.2’와 ‘Polichinelle, Op.3 no.4’를 연주한다.

소프라노 김경림이 임긍수 곡 ‘사랑하는 마음’과 수잔 허버트의 오페라 <말괄량이 마리에타>에 나오는 아리아 ‘이탈리아 거리의 노래(Italian street song)’로 바통을 이어받고, 베이스 이연성이 김효근 곡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와 A. Babadzhnyan의 ‘바닷가의 연인’을 노래한다.

아코디언 연주자인 빅토르 제먀노프는 영화 <쉘브르의 우산>의 주제곡인 ‘I will wait for you’, 재즈 연주자인 허비 행콕(Herbie Hancock)의 ‘수박장수(Watermelon man)’, 제키냐 지 아브레우(Z. Abreu)의 ‘옥수수 가루 위의 참새(Tico-Tico No Fuba)’로 흥을 돋운다.

소프라노 김경림

마지막 무대는 알렉산드르 스뱌뜨긴, 빅토르 제먀노프, 이연성이 함께 독일민요 ‘등짐장수’를 연주하며 송년의 밤을 마무리한다.

‘서종사람들’ 관계자는 “매번 피아노를 대여해 음악회를 열어왔는데 얼마 전 서종면사무소에 피아노를 마련하게 됐다. 피아노를 시연하는 뜻 깊은 자리에 우리동네음악회와 오랜 인연을 맺어온 연주단체 ‘ECO’가 함께하게 돼 더욱 의미있다”며 “송년음악회에서 훈훈한 현장분위기를 느껴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입장료는 어른 1000원, 어린이 500원이다.

문의: cafe.daum.net/iloveseojong

성영숙 기자  sys@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영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