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양평군 인구정책 방향은?’인구정책 연구용역 착수보고회

양평군은 지난 4일 강상면 다목적 복지회관 대회의실에서 정동균 군수, 인구정책 관련 부서장, 읍‧면장, 인구정책위원, 양평청년사이다 분과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양평군 인구정책 기본계획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열었다.

보고회는 군수 인사말, 한현숙 인구정책팀장의 용역추진경과 발표, (사)한국응용통계연구원 박종표 부원장의 착수보고,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용역은 2020~2025년의 5개년 인구정책 기본계획수립을 위해 추진된다. 양평군 지역 특수성에 부합하는 중점 전략을 구축하고, 청년인구에 대한 대책마련, 읍면별 특성에 맞는 활성화 전략을 도출하는 것이 목표다. 중간보고회는 내년 3월, 최종보고회는 6월로 예정됐다.

양평군의 주민등록인구는 11만7082명(10월말 기준)으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지만 유소년, 청소년, 청년인구에 비해 65세 고령인구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부양부담비 증가, 지역 성장동력 약화, 학교 소규모화, 농가주 연령 증가 등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용역에서 제시한 양평군의 인구정책 기본계획은 ▲마을·사람·일자리 창출의 선순환구조 확립 ▲여성 및 청년정책 수립방향개선 ▲인구변화 대응체계구축 등이다.

박종표 부원장은 “청년들이 지역을 떠나지 않고 정주할 수 있는 방법, 저출산·고령화 사회의 로드맵 등을 고민하면서, 주민들의 욕구를 반영해 계획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발표에 이어 참석자들의 질문과 요구사항이 이어졌다.

이준엽 청년사이다 분과장은 “가업을 잇는 등 양평에 있는 청년들을 지원하기 위한 연구도 필요하다. 청년인구의 유출을 막기 위한 방안을 논의해 달라”고 말했다.

이지은 청년사이다 분과장은 “청년 정책을 연구하고 정책을 수립할 때 청년들에게 가장 필요한 주거나 대중교통의 문제를 짚어줬으면 한다. 자전거도로나 공유경제 등 대안에 대한 연구를 함께해 달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귀농 귀촌에 대한 정책방향, 교육문제, 문화시설 확충, 주민간의 갈등해결, 민간청년기구, 청년들의 선호업종연구 등 다양한 요구가 제안됐다.

군 담당자는 “인구정책을 추진하고, 기반이 구축돼있는 상태에서 용역을 진행하는 것이기 때문에, 양평에 맞는 인구정책을 도출할 수 있도록 추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지혜 기자  wisdom@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