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산책
시위 날다윤고방 양평 예울헌 대표

시위 날달

 

금동향로 타오른다

빗살무늬 새벽 강물이다

 

전철 맞은편에 앉은

성숙한 아가씨는

지난봄에 꽃이 피기 시작한

고딩 아가씨는

볼따구니를 토닥거리며

손거울 속에 빠져 있다

 

문이 열릴 적마다

옷깃으로 만나는 출근객들

몽롱한 지난 밤 안개 한 줌씩을

휘감고 섰고

 

살아 있는 계절은 다시

빛나는 화살을 쏜다

 

시위를 떠난 아가씨는

이제 막 손거울을 닫고

시간표 속으로 사라진다

윤고방 양평 예울헌 대표

양평시민의소리  webmaster@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평시민의소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