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산책
꽃다운안정옥 시인

오늘 문득 생각했지요

몇 년 전에 나는 어디서 무엇을 하고 있었던가를

그때가 꽃다운 나날이었는데 혀를 차다가

몇 년 후에 혀를 차고 있을 지금을 헤아리면

지금은 분명 꽃다운 날이겠지요

그렇게 생각하면 사는 나날이 꽃다운데 그것도 모르고

내게서 이미 가버렸다고 믿고는

어려서 누군가 꽃다웁다고 하면 흘려버리고

이제 꽃다웁다고 말해 주지 않는데 불현 듯 나는

꽃 지는 이 가을에

꽃같이 아름답고 꽃 같은 향기에 빠져

거처가 없는 힘센 사랑 쑥쑥 자라더니

더는 들어서지 못해

제 몸을 밀치며 제 몸을 밀치며

이 떨림을 달래며

꽃 지는 가을 공원으로 갔지요

몸이 감겨 실눈을 뜨고 햇살을 마주하니

피곤이 몰려와

몸을 뒤틀면 두두둑 타게지는 소리, 그렇지요

좋을 때는 짧아서 가을해도 짧고 공원은 텅 비고

그렇게 사라져가는 것들을 그리워하며

나날이 새로웠는데

나날이 꽃다웠는데 듣지 못하고 보지 못하고 나는

꽃 지는 가을에 불현듯 귀를 세우고

오늘 이 쓸쓸한 사랑을

오래오래 묵혔다가 내게 어떻게 다시 찾아오는지

기다리지요

 

* 안정옥 시인의 최근작「연애의 위대함에 대하여」중에서 

안종옥 시인

양평시민의소리  webmaster@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평시민의소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