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신설상가/주목상가
진정한 맛집은 숨어있는 법… ‘용문산 보리밥’직접 재배한 채소로 만든 건강한 밥상
보리밥 정식

삼복이 모두 지났다. 뜨겁고 든든한 보양음식으로 힘내서 더위를 이겨냈다면 이제는 영양소를 가득 채워 생기를 되찾을 때다. 나물반찬 넣고 쓱쓱 비벼 먹는 보리밥 한 그릇, 가볍게 어떨까.

‘용문산 보리밥’은 지난 4월 21일 신점리에 문을 열었다. 용문산 관광지 입구에서 오른쪽으로 꺾어 한참을 올라가야 나온다. 산 정상까지 오르는 게 아닌가 싶을 때쯤 음식점이 보인다.

힘들게 찾아온 만큼 손님들의 기대 또한 클 텐데, 보리밥 정식은 ‘상다리가 부러진다’는 표현이 딱이다. 나물 반찬 8가지에 쌈채소, 된장찌개, 생선, 제육볶음, 달걀찜 등으로 구성돼 영양적으로나 맛으로나 손색없다.

닭도리탕

최영숙(60) 사장은 기본 반찬 중 고소한 맛이 특징인 우거지들깨무침을 손님들이 가장 좋아한다고 말했다. 그는 “모든 채소는 텃밭에서 직접 기른다”며 “보리밥과 나물을 함께 비벼 먹는 것도 좋지만 따로 먹으면 나물의 참맛을 제대로 느낄 수 있다”고 덧붙였다.

모든 메뉴에는 주인의 정성이 가득하다. 물 대신 서빙되는 느릅나무껍질차도 그렇다. 최 사장은 “남편이 매일 새벽 5시에 일어나 산에서 약초, 능이버섯 등을 캐온다”며 “남편이 가져온 느릅나무를 말려 끓였다”고 말했다. 백숙, 닭도리탕 재료인 닭도 직접 키운 토종닭을 사용한다.

최영숙 사장

보리밥에 대한 이야기가 빠질 수 없다. 보리는 식이섬유가 풍부해 장 기능을 좋게 해준다. 또 쌀보다 비타민B군, 칼슘, 철분을 다량 함유하고 있어 피로회복을 돕고, 빈혈‧각기병‧피부염도 예방한다. 최 사장은 “건강식이라고 하면 맛없다는 선입견이 있다. 보리는 구수한 맛이 일품인데 보리밥으로 맛있고 건강하게 먹을 수 있다”고 말했다.

최영숙 사장이 직접 지은 문구

‘가족과 오시면 즐거운 소풍길, 벗들과 오시면 행복한 추억이 됩니다.”

가게에 들어서면 바로 보이는 곳에 최 사장이 직접 쓴 문구가 적혀 있다. “최 사장은 “더 많은 분들이 보리밥으로 건강하고 맛있는 식사를 하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 영업시간 : 오전 10시~오후 7시(월요일 휴무)

■ 위치 : 용문면 조계골길 79-1

■ 가격 : 보리밥정식 8000원 토종닭백숙‧닭도리탕 5만5000원 능이백숙 7만5000원 더덕구이‧해물파전 1만2000원

석진주 기자  sukjj@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석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