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주민이 필요로 하고 원하는 도시재생의 모습은?지난 14일 ‘제1회 도시재생대학’ 수료식, 양평읍·용문면·청운면·지평면 주민 28명 참여

“양평은 도시재생이 필요한 지역임에도 잘 몰랐는데 여러 사례를 배웠고, 답사를 통해 어떤 식으로 도시재생이 이뤄지고 있는지 알 수 있는 기회였다.”

지난 14일 용문면 다목적청사 강당에서 열린 ‘제1회 양평군 도시재생대학’ 수료식에 참석한 청운면 주민 김정희씨는 만족감을 나타냈다.

양평에서 처음 시도한 도시재생대학은 지난 4월 12일 개강식을 시작으로 총 8회 동안 진행됐다. 양평읍, 용문‧청운면, 지평면의 주민 28명이 팀을 이뤄 10주간 주민이 필요로 하고 원하는 지역의 미래상을 찾아냈다.

용문·청운면 수료생

용문‧청운면 주민들은 ‘양평“Y”+ 도전정신 “Why Not?!”’을 주제로, 구시가지의 노후화된 시장정비를 통한 상권 활성화, 용문역세권 기능에 부합하는 도시재생을 제안했다.

세부 계획으로는 ▲기반시설개선- 도로망 정비, 주차공간 확보, 자전거길 조성 ▲거점공간 확보- 거점시설(지역활력소) 조성 ▲주민자치활동 기반시설개선- 마을관리기업 육성, 마을 자치방범, 마을 미화원 운영을 제시했다.

양평읍 수료생

양평읍 주민들은 ‘행복을 띄우는 양평읍 “맑은 가람”’을 주제로 인구감소, 건축물 노후화로 인한 사업의 시급성을 설명하며 전략을 제시했다.

▲행복한 家 주거재생- 노후주거지 정비, 신규주택공급 등 소규모 주거재생 ▲즐거운 樂 문화공간- 지역의 정체성 구축과 주민들을 위한 공공 커뮤니티 거점공간 창조 ▲맑은 河 강변활용- 남한강 강변의 가로환경 개선의 목표를 제시했다.

지평면 수료생

지평면은 빈집과 빈 상점, 열악한 교통 보행환경 등 현 실태를 설명하며 ‘초록, 걷기, 공유’를 주제로 발표했다.

세부 전략은 ▲공유가로 개념을 적용한 자전거 타고 싶은 길 조성 ▲파클렛, 녹지 축을 활용한 걷고 싶은 길 만들기 ▲빈집과 유휴부지를 활용한 커뮤니티 시설이다.

세 팀 모두 지역의 공간과 자원을 활용한 도시재생을 목표로, 지역의 특성을 반영한 도시재생의 방향성을 담아냈다.

양평군은 이번 도시재생대학을 통해 제시된 의견과 향후 주민 공청회를 통해 수렴된 의견을 종합해 최종 계획을 수립할 방침이다.

박지혜 기자  wisdom@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