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언론홍보비 지급, 바르고 공정치 않다특집 <미리 보는 행감 이슈>

민선7기에서도 관행적 지급 여전

일부 부서, 특정 언론과만 인쇄물 계약도

정동균 민선7기가 들어섰지만 양평군의 언론홍보비 지급 관행은 여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바르고 공정한’을 비전으로 내세웠지만 한국ABC협회 가입이나 지면신문 발행, 포털 뉴스제휴 여부 등의 명확한 지급 기준을 여전히 마련치 않고 있다.

본지는 지난해 7월 ‘특정 언론에 집중된 언론홍보비, 집행근거는 전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양평군의 홍보비 집행의 문제점을 들춰냈다.

2015~2017년 언론홍보비를 많이 받은 상위 5개 업체의 연간 홍보비용(1사당)은 평균 1600만~2100만원 규모였는데, 이들 대부분이 1인 인터넷언론이고 기사 대부분이 지자체에서 제공하는 보도 자료를 그대로 싣는 수준이었다.

당시 군 관계자에게 양평군의 홍보비 지급 기준을 문의하니 “그런 기준은 없다. 양평에서 오래 활동한 기자들에게 관행적으로 많이 지급하고 있다”고 답했다.

민선7기가 출범했지만 이런 관행은 개선되지 않고 있다. 양평군의회가 행정사무감사에서 요구한 자료에 따르면 여전히 특정 언론에 2000만원이 넘는 홍보비를 지급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지급 내용을 보면 창간한 지 갓 한 달을 넘은 J뉴스통신사에 최고 수준인 2420만원을 지급했다. 또, 지난해 8월 창간한 S신문에는 지난해에만 1540만원을, 올해는 지난 3월까지 880만원 등을 지급했다.

각 부서별 인쇄물 및 홍보물 계약 내역을 보면 문제는 더 심각하다. 일자리경제과는 지난 2016~2019년 총 9번 언론사와 계약을 맺었는데 8번이 Y인터넷신문이고, 금액은 1000만원에 달했다. 공동체구축과도 Y인터넷신문과 2018~2019년 3번에 걸쳐 계약했는데 금액은 1400만원 가량이다.

지난해 군 홍보팀이 홍보비를 지급한 언론사는 모두 63곳이었다. 이중 2000만원 이상 홍보비를 받은 곳은 7곳, 1000만~2000만원 사이는 18곳, 1000만원 이하는 38곳이다. 본지는 2015년 600만원, 2016년 1000만원, 2017년 1100만원, 2018년 1210만원의 홍보비를 받았다.

황영철 기자  hpd@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애독자 2019-06-11 08:32:19

    그래서 시민의소리는 얼마 받았다는건가요?
    이전 정권에는 못받았을것 같고, 현 정권에는 어떤가요? 양시소는 '내로남불' 인가요?   삭제

    • 공짜는 없당 2019-06-08 14:47:16

      정동균군수하고 민주당은 시민의 소리좀 챙겨주세요 서로 오고가야 하는게 정 아니겠습니까?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