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양평공사 헤드라인
“양평공사 적폐청산, ‘범군민 대책위’ 만들어 추진해야”시민단체․정당 대책위 구성 추진할 듯
군의회 조사권 발동으로 법적근거 마련 필요

양평공사 직원 인원감축과 임금 24% 삭감 등의 내용이 담긴 양평공사 경영혁신 최종보고서가 지난 15일 발표된 후 공사의 적폐청산과 경영혁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박윤희 양평공사 사장과 공사노조(지부장 최영보)는 지난 22일 노사협의를 열어 경영혁신 최종보고서 ‘수용 불가’라는 입장에 뜻을 같이 했다. 이에 시민단체와 정당들은 지지입장을 표하는 한편, 범사회적 양평공사 대책위원회 구성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공사 핵심 관계자 또한 “신임 사장의 공사 혁신 의지가 높다”면서도 “공사는 경영혁신에 중점적으로 매진하고, 그간 있었던 부정부패 청산은 군의회와 시민단체가 나서는 것이 바람직해 보인다. 물론 공사도 적폐청산에 적극 협조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즉 공사는 경영혁신을 추진하고, 군의회와 시민단체 및 정당 등이 범군민대책위를 구성해 적폐청산을 주도하는 투트랙 전략이 필요하다는 의미다.

정의당 양평군위원회는 이미 지난 20일 성명서를 통해 “양평공사 경영진, 노조, 양평군, 양평군의회,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양평공사 정상화를 위한 사회적 합의 기구를 만들 것을 제안한다”고 주장했다. 범사회적 기구를 구성해 양평공사 문제를 해결하자는 것이다.

더불어민주당도 발 빠른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범사회적 대책위원회 구성에 양평군의회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의회의 감사권 발동으로 대책위 활동에 법적인 뒷받침이 있어야 제대로 된 적폐청산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의 말대로 ‘양평군의회 행정사무감사 및 조사에 관한 조례’는 지방공기업에 대한 감사․조사를 법적으로 보장하고 있다. 재적의원 3분의 1 이상의 발의가 있는 경우 본회의 의결을 거쳐 ‘조사특별위원회’를 구성할 수 있다.

시민단체들도 이 주장에 적극 동참할 분위기다. 양평시민단체연석회의 관계자는 지난 26일 본지와 통화에서 “조만간 이 문제를 정식 안건으로 다룰 생각”이라며 “이미 철도 차량문제로 많은 단체가 정기모임을 갖고 있어 곧 결과물을 발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동균 민선7기가 공사개혁을 위해 추진했던 경영혁신 연구용역이 제대로 된 문제지적과 해결책을 제시하지 못했지만, 결과적으로는 범사회적 공사혁신기구 창설을 부추기는 가운데 양평군의회의 조사권 발동 여부와 범군민대책위의 구성방안 및 향후 활동방향에 귀추가 주목된다.

황영철 기자  hpd@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좋은의견 2019-04-02 09:54:47

    양평공사의 범군민 대책위가 꼭필요하다 정치인 시민단체가 적극적으로 올바른 소리를 통해 투명하고 깨긋하고 정상적인 지방공기업을 만들어주세요 제발 ...   삭제

    • 지역주민 2019-03-29 20:02:49

      양평공사가 대단한 혁신으로개혁을하고자 하는 느낌입니다.잘되어서 흑자로전환되어 양평농민과함께 성장하는양평공사가 되었으면 합니다.지역정당과시민단체들도 얼마나관심을 많이 갔고 있지요.그많큼 중요한곳이 양평공사 입니다.양평공사 양평군농민들에겠는 희망가도 갔은곳입니다.   삭제

      • 양평주민 2019-03-29 15:40:40

        양평군 파산막으려면 전임 관피아임원진 민형사책임지고,
        민주당 낙하산 사장 당장파면하고 지방공사 해산시켜야 합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