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양평군, 방치된 지하수 구멍 막는다지하수 방치공 찾기 운동 전개

양평군이 지하수 오염 방지를 위해 ‘2019년 지하수 방치공 찾기 운동’을 추진한다.

지하수 방치공은 지하수 개발 실패나 사용이 종료된 후 적절하게 메우거나 자연매몰(또는 함몰)되지 않은 상태로 관리대상에서 누락․방치된 구멍이다. 이를 방치하면 지하수 오염의 원인이 되지만 관리대상이 아니기 때문에 찾기가 쉽지 않다.

유지관리가 되지 않은 지하수 방치공은 관정 내 설치된 관이 부식돼 지하수를 오염시키거나 관정 입구가 지표에 노출돼 오염된 지표수, 농약 등이 지하수를 직접 오염시키는 원인이 된다.

양평군은 지하수개발․이용 과정에서 사용중지된 관정이 원상복구없이 방치되는 사례가 많은 것으로 판단하고, 방치공 전수조사를 통해 원상복구 사업을 병행 추진할 예정이다.

오는 5월까지 전수조사를 마무리 하고, 예산 범위에 맞춰 원상복구 작업을 진행한다. 발견된 지하수 방치공에 대한 신고 및 접수는 양평군수도사업소 지하수팀(☎770-3713~5)으로 하면 된다.

안세곤 수도사업소장은 “물맑은 양평의 청정 지하수를 보전하기 위해서는 군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관심과 신고가 꼭 필요하다“며 ”지하수 방치공 찾기 운동에 적극적인 홍보와 협조를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황영철 기자  hpd@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