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예술 헤드라인
문화원장 선거, 잡음 속 강행한명현 등 자유한국당 개입 정황도
문화원 선관위도 회원자격 개정은 ‘잘못’

문화원 회원의 선거권 규정 개정으로 불거진 문화원장 선거 사태가 갖은 부정선거 정황에도 강행된다. 문화원 선관위는 “회원의 선거권 부여 규정 개정은 잘못됐다”면서도 “원장 선거는 예정대로 치르겠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자유한국당 군수후보로 나섰던 한명현씨가 특정 문화원장 후보를 지지해 달라는 단체메시지를 보내는 등 선거에 개입한 정황도 드러났다.

최근 지역의 한 주민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본인이 받은 문자메시지를 공개했다. 이 메시지는 문화원장 후보 중 최아무씨를 지지해달라는 내용이었는데, 발신인의 전화번호는 한명현씨 것이었다. 이 메시지를 받은 얼마 뒤 최씨 명의의 또 다른 문자가 왔는데, 앞서 보낸 메시지가 잘못 전송된 것이라는 내용이었다.

또 다른 주민은 “이번 문화원 회원으로 상당수의 자유한국당 회원들이 가입한 것으로 안다. 이들은 특정후보를 지지해 달라며 회원가입을 종용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한명현 씨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현재 한국당에서 어떤 직책도 없다. 문자메시지에 대해 확인해 보니 지난해 선거 때 사용했던 노트북을 지인들에게 나눠줬는데, 그중 한 명이 노트북에 있는 단체문자 발송프로그램을 사용해서 생긴 오해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박찬교 문화원 선거관리위원장은 부정 회원가입 정황이 있음에도 선거는 계획대로 진행하겠다는 입장이다. 박 위원장은 “회원가입 상황을 확인한 결과 부정한 내용을 발견하지 못했다”며 “다만, 회원자격 규정을 개정한 것은 잘못됐다. 차후 이런 규정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문화원 일부 회원들은 이번 선거 진행으로 문화원 위상이 크게 떨어졌다고 한탄했다. 각종 부정한 방법이 동원되고 있지만 문화원이 자체적으로 선거를 진행해 이를 법적으로 제재할 수도 없는 상황이다.

한 회원은 “사실 이전 문화원장 선거 때도 부정회원가입은 있었다. 선거 관련 규정을 정관으로 명시해 이사회가 함부로 변경치 못하게 하거나, 차라리 전문가에게 위탁을 줘 이런 꼴이 다시는 되풀이되지 않게 해야 한다”며 “지역문화를 선도해야 할 문화원이 이런 모습을 보여 한없이 부끄럽고, 회원들을 중심으로 자정노력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황영철 기자  hpd@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실질저기 2019-02-25 19:04:02

    양평은 양반아닌 양반들만
    살아가나봐요?
    이래도 저래도 그냥 넘어가네요
    이젠 양평이 점점 싫어지네요
    이러고도 양평에 사람들이
    늘어나길 바랍니니까?
    자식나면 몇천만원 실속없는 홍보다는
    양평은 실질으로 노인을위함의
    정책이 실질적인 양평발전입니다   삭제

    • 양평시민 2019-02-25 12:17:53

      자한당 너무 한다~~~
      자한당 위원장 반성 좀 하시죠~~~~   삭제

      • 한숨 2019-02-23 08:12:43

        실망시키지 않는 부패정당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