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헤드라인
공보물로 살펴본 양평군수 후보별 정책10개 분야 2개 현안 공약비교

오는 13일 치러지는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양평군수에 출사표를 던진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정동균, 자유한국당 한명현, 바른미래당 김승남, 정의당 유상진, 무소속 유강렬, 무소속 신희동, 무소속 김덕수 등 7명이다. 4개 정당이 모두 후보를 냈고 막판 무소속 출마까지 이어져 경쟁률 7:1로 경기도내 최고를 나타냈다.

본지는 이번 선거를 정책대결의 장으로 만들기 위해 지난 4월부터 주민들이 제안하는 선거공약, 시시콜콜 정책마켓 등을 연재해왔다. 또 예비후보 인터뷰를 통해 후보자들이 제시한 주요 공약들을 소개해왔다.

본격적인 선거운동이 지난달 31일 시작됨에 따라 각 후보들은 선거공보물 제작에 들어갔다. 이번 호에는 각 후보에게 요청해 받은 선거 공보물 파일에 실린 후보자의 정책을 비교했다.

공보물에 의존한 정책비교는 한계가 있는 것이 사실이나 공보물에 싣는 정책은 후보자가 핵심적으로 내세운 공약이고, 다수의 유권자가 이 공보물을 통해 후보를 선택하기 때문에 나름의 의미가 있다.

군수후보자의 정책을 10개 분야 2개 현안으로 임의로 나눴다. 비교를 위해 각 후보자의 공약 내용 전부를 소개하지 못하는 점에 대해 후보자와 유권자의 양해를 구한다. 또 공란은 후보자의 공약이 없는 것이 아니라 ‘공보물에 없다’는 의미임을 다시 한 번 밝힌다. 

황영철 기자  hpd@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