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헤드라인
양평공사, 농산물 65% 외지에서 사 와적자 원인 명확히 밝히지 않아

수의계약 정보공개도 의심스러워

전문가 특별조사 반드시 필요

양평공사의 친환경농산물 유통 매출 규모가 230억원에 이르지만 정작 지역에서 생산하는 농산물은 이중 3분의1 수준인 80억원에 그치는 것으로 드러났다. 그간 외부에서 농산물을 사와 지속적인 적자를 양산한 셈이다.

양평군의회는 지난달 27일 양평군의회 임시회 주요업무보고 마지막 날 양평공사의 올해 주요업무를 보고받았다. 이는 전날 송요찬 의원의 요청에 의해 이뤄졌다.

이날 답변을 위해 출석한 황순창 양평공사 사장은 13페이지 분량의 보고서와 함께 사업설명을 진행했다. 이 자료에는 공사의 경영목표‧비전‧핵심전략과 조직 및 재무지표 등 일반현황, 지난해 성과 및 올해 경영여건, 올해 주요업무 추진계획 등이 담겼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공사는 지난해 4억500만원의 당기순이익을 냈고, 직원 숫자는 172명으로 지난해에만 42명이 증가했다. 양평맑은숲캠프 등 4개의 위탁사업(수탁비용 25억8100만원)을 맡아 운영하고 있으며 올해 총 매출액을 337억7200만원으로 상정했다. 이중 유통 사업 매출목표는 230억원이고, 환경사업은 82억원 규모다.

송요찬 의원이 황순창 사장을 강하게 질타하고 있다.

송요찬 의원은 황 사장의 보고에 대해 30분에 가까운 시간을 할애해 조목조목 따졌다. 송의원은 먼저 올해 유통사업 분야 매출목표 230억원 중 지역내 농산물 비중이 80억원에 그친다고 말했다. 공사 측은 그간 적자의 원인을 친환경농산물 유통이라 주장해 왔는데, 주장대로라면 외부에서 대량의 농산물을 사들여 학교급식에 공급하며 적자를 양산한 것이다. 지난해의 경우 지역 내 농산물 매출액은 60억원이 안 되는 수준이었고, 이전에는 더 적었던 점을 감안하면 상식 밖의 장사다.

송의원은 이어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50억원 대출도 따져 물었다. 그는 “김영식 전 사장은 지난해 7월 그만뒀고, 황 사장은 9월 취임했는데 대출은 8월에 이뤄졌다. 즉, 사장도 없는 상황에서 50억원이라는 대출이 진행된 것”이라며 “이자율이 낮은 자금을 보증도 없이 끌어 쓴다는데 의원 누가 반대한다고 군의회 보고도 없이 진행했는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고 꼬집었다.

송의원은 지난달 14일 황사장과 농업인단체 등이 성명서를 발표한 부분에 대해서도 따져 물었다. 그는 “시민단체와 정당이 양평공사 비리 특별조사를 요구했던 성명서 어디에도 정치적인 부분은 없었는데 황사장이 발표한 성명서에는 사과는 없고 이 요구를 정쟁으로 몰았다”며 “황사장이 이번 지방선거에 출마할 것도 아니면서 왜 이를 정쟁이라 표현했나, 마치 특정 정당을 대변한듯한 성명이었다”고 강하게 질타했다.

이에 대해 황사장은 “최근 언론과 시민단체, 정당 등에서 양평공사 문제로 피켓시위, 성명발표 등을 하는 것을 보고 정쟁에 이용될까 우려가 돼서 해명차원으로 한 것”이라며 “언론보도 후 경기도학교급식단 등에서 양평공사 문제 없냐는 우려의 소리를 많이 들었다”고 해명했다.

한편, 본지는 지난달 8일 지난해 양평공사에 대한 행정안전부의 감사 결과 인사 및 채용, 납품비리 등이 지적된 것과 관련 양평공사에 수의계약현황과 채용인원에 대한 서류 및 면접점수를 정보공개청구했다. 공사 측은 지난달 26일 수의계약 현황자료를 보내왔지만 본지 검토 결과 빠진 내용이 많아 문의했고, 공사는 27일 추가 자료를 제출했다. 최초 자료에는 2013~2017년까지 107건의 수의계약이 있었고, 추가 자료에는 2015~2017년까지 100건이 더 공개됐다. 하지만 추가 자료에서도 지난해 1월 수의계약으로 진행된 야외테이블 구매는 빠져 있었다. 공사가 의도적으로 수의계약 정보공개를 제대로 하지 않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된다. 이에 대해 공사 담당자는 “계약 담당자가 몇 차례 바뀌어 자료 제출에 오류가 있었다”고 해명했다.

공사 측은 채용인원 관련 자료 역시 개인정보유출 불가를 이유로 채용인원 숫자만 공개했다. 

황영철 기자  hpd@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4
전체보기
  • 부정에소리 2018-03-11 05:03:51

    지방공사 뿐 아니라 용문산 산나물 축제!!
    완전웃겨요 소비자를 속이는 양평축제.
    양평에서 산나물이 어디있나요?
    재배에다 농수산물에서 사다 판매하는 축제장.
    단월고로쇠는 물량이 다 되는지 의심스럽네요.
    소비자를 속이지 말고 예산들여 축제행사를
    줄여야한다.양평군은 조직적으로 밀어주기와
    불 필요한 예산 낭비를줄여야 한다고본다.   삭제

    • 화이팅 2018-03-10 19:07:59

      지방공사를 철저히 감사해야한다.
      김선교군수 퇴임 후에라도 반드시 측근비리등
      줄줄이 용문면장 출신들 군수오른팔이 장학하고
      있다.친인척들이 요직차지 확 바꾸자.
      이번선거는 보수철페 착실하고 욕심없는 군수를
      만들자.   삭제

      • 아몰랑 2018-03-09 00:07:38

        공사 직원들 생각해서 엥간히들 해라
        사장이나 본부장들은 가면 그만이지만 직원들은 무슨 죄냐~
        아무리 정치는 쑈라지만 적당히들 하시죠~   삭제

        • 양평공사 2018-03-08 11:40:10

          나같음 처음부터 안들어갔고 이 시기에 본부장 자리 내놓고 나간다   삭제

          • 때려 쳐라 2018-03-08 11:04:12

            황사장은 군수 아바타 뭘 기대하나   삭제

            • 해병전역양평시민 2018-03-07 10:07:59

              양평공무원들 매년 한마음교육이란걸 1박2일로 간다고 들었습니다. 그거 대신 매년 해병대캠프 보름씩 보내 굴리면어떨까합니다. 시민의소리가 힘써보셔요   삭제

              • ㅉㅉㅉ 2018-03-06 22:24:05

                선거 나가볼려고 애를 쓰네 ㅋㅋㅋ 삥좀 그만 뜯고 다녀라 사이비 기자들아   삭제

                • 기자님 2018-03-06 14:14:35

                  기자님~2013년도 시민의소리 편집국장 관련 기사좀 메인에 뛰어 주세요
                  도대체 뭐가 사실인지...열심히 하는 시민의소리 명예를 다시 찾읍시다   삭제

                  • 양평공사 2018-03-06 10:14:39

                    따라서 '외지 농산물을 대량 구매하여 학교급식에 공급하며 적자를 양산했다'는 군의원 주장은 억지주장입니다.   삭제

                    • 양평공사 2018-03-06 10:10:25

                      2017년 공사의 유통사업 매출액 192억원 중 대행사업을 제외하면 179억원입니다. 이중에서 학교급식 전처리 매출은 49억원입니다. 친환경농산물 유통으로 인한 매출액은 130억원입니다. 130억원중에는 양평관내에서 생산이 부족한 마늘,양파를 관외에서 수매를 하여 유통을 합니다. 그 금액은 50억원 정도입니다. 굳이 비중을 따지면 38% 물량입니다. 마늘과 양파는 노지채소수급안정화 자금으로 매년 50억원을 운용해야 하는데 2017년 양평에서 생산된 마늘 양파는 5억원이 채 안됩니다. 따라서 외지에서 살 수 밖에 없는 것이 현실입니다   삭제

                      14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