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치매지원센터, ‘치매안심센터’로 전환 운영

양평군은 새 정부 공약사항인 국가 치매안심센터 설치 방침에 따라 양평군치매지원센터를 국가 기준에 맞게 치매안심센터로 전환해 운영을 시작했다고 지난 10일 밝혔다.

본격적인 치매안심센터 운영을 위해 기존 치매지원센터를 치매안심센터로 명칭을 변경하고 치매주간보호시설 이용료(1일 1만5000원)를 무료로 전환했다. 치매 전문인력(간호사·사회복지사·작업치료사 등)을 기존 12명에서 18명까지 증원하고, 치매안심센터 조직을 예방관리팀·등록관리팀·쉼터지원팀으로 나눠 운영하는 등 좀 더 전문적인 치매지원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 본격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양평읍 공흥리 양평노인요양원 부지에 연면적 990㎡ 규모 지상3층(1층~2층 치매안심센터, 3층 정신건강복지센터)으로 양평군치매안심센터를 신축한다. 국·도비 지원을 받아 오는 4월 착공, 12월 개소할 안심센터에는 사무실·교육상담실·검진실 외에도 치매환자 주간프로그램 운영을 위한 치매쉼터 2개소(서부/동부)와 치매 어르신들이 쉼터를 이용하는 동안 가족들이 정보를 교류하고 휴식할 수 있는 가족카페를 운영할 예정이다.

현재 양평군에는 1422명의 치매어르신들이 등록돼 관리를 받고 있다. 안심센터는 60세 이상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치매예방교육, 치매 초기상담 및 조기검진, 1:1 사례관리, 치매환자 인지 재활프로그램 운영, 치매 인식개선 사업 등 체계적인 맞춤형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성영숙 기자  sys@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영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