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약속 어긴 건 동물장묘공원 사업자”동물장묘공원에 대한 양동면이장협의회 입장

양동면이장협의회는 최근 세계일보와 본지 등에 보도됐던 ‘동물장묘공원 사태’에 대한 입장을 밝혀왔습니다. 지면에 모두 싣기에는 분량이 많아 협의회와 합의하에 내용을 축약했습니다.

<입장문>

양평군 양동면이장협의회는 지난 11월20일자 세계일보에 게재된 ‘양평군 이장단 1억3000만 원 후원받은 뒤 동물장묘공원 반대 서명’이라는 보도를 시작으로 지역신문에 사실이 아닌 내용이 마치 사실인 양 무분별하게 보도되고 있어 정확한 사실을 밝히고, 앞으로 계속해 왜곡된 언론보도가 이어질 경우 법적 대응도 불사할 것임을 밝힙니다.

첫째, 후원금 5억원의 실체를 밝힙니다.

이 일은 지난 1994년 양동면 삼산리에 양평공원이라는 공원묘지 허가가 진행되면서 시작됐습니다. 당시 주민들은 설립반대추진위원회를 결성해 강력히 반대했고, 사업자 측은 5년 이내 10억원의 지역발전기금을 후원하겠다고 약속해 주민들과 합의서를 작성해 양평공원이 지어졌습니다.

하지만 사업자 측은 20년이 넘도록 발전기금을 내지 않았습니다. 그동안 협상위원회를 통해 받은 발전기금은 2005년부터 현재까지 2억6000만원이 전부였습니다. 그 이전 반대집회 비용 4000만원, 대동회 지원 1000만원과 2015년 이 사업자가 동물장묘공원을 조성한다고 해 마을주민 소유지인 진입로 2876㎡ 토지를 사업자에게 소유권을 이전하는 조건으로 1억3000만원을 받았습니다. 이자까지 합쳐 약 5억원이라는 돈이 생겼습니다. 이 돈은 20개 마을에 각 2500만원씩 마을통장으로 입금해 발전기금으로 적립했습니다.

하지만 일부 언론에서는 마치 사업자가 5억원 전부를 합의금으로 준 것처럼 보도하고 있습니다.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니며, 애초 10억원 발전기금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있는 것은 사업자 측입니다. 20년 넘게 양동면민을 기만하고 자신의 배만 채운 사업자는 자신의 사업이 어려움에 쳐하자 양동주민들에게 탓을 돌리는 적반하장의 모습을 보이고 있는 것입니다. 물에 빠진 사람 건져줬더니 보따리 내놓으라는 사업자의 뻔뻔함에 치가 떨립니다.

둘째, 일부 언론에서 이장협의회가 주도해 주민반대의견을 수렴했고, 이 때문에 사업이 불허가 처리됐다는 주장도 전혀 사실이 아닙니다. 지난 2월 현 양동면장과 양동면 기관단체장 회의에서 동물화장장 반대 의견이 있었고, 이에 양동면장의 주민의견을 받아보자는 제안이 있었습니다. 이 자리에서 일부 이장이 사업자와 이장 간 합의내용을 알렸고, 이후 주민의견 수렴에 이장들은 한 발 물러서거나, 충분한 상황설명을 한 뒤 의견을 취합했습니다.

또한 군청 허가담당자에게 확인한 결과 주민의견수렴은 사업 인허가에 전혀 영향을 줄 수 없고, 사업자와 군청 간 행정심판에서도 이 문제는 전혀 거론되지 않았던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일부 언론에서는 사업자 측의 주장만 듣고 왜곡된 기사를 내고 있습니다. 이에 이장협의회는 사업자 측의 민‧형사상 법정다툼에 적극적으로 맞대응할 것입니다. 또한 이후 왜곡된 언론보도에 대해서도 언론중재 등을 통해 바로잡도록 할 생각입니다.

이번 일로 양평군과 양동면의 명예가 훼손된 점에 대해 머리 숙여 사과드리고, 이후 상식적이고, 정상적으로 일이 처리되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양동면 이장협의회 일동

양평시민의소리  webmaster@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평시민의소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8
전체보기
  • 시골이장 2017-12-12 06:25:10

    양평군 이장의 갑질을 없애야한다.
    이장보면서 발전기금 핑계로 돈 어내서
    하는일이 무엇일까.
    고작 관광.몇몇이 모여서 개잡아먹고 서울살다
    내려왔는데 양평군은 노인복지를 핑계로 지나치게
    보조한다고 느낀다.
    매일모여 먹는것이 주민화합이라 지역만들기도
    먹고 마시고가 지역만들기에 최우선으로 하고있는
    시스템이 참 한심하다.어마어마한 예산이
    버려지고 눈에 보이는 예산낭비 하루빨리 시정돼야한다.   삭제

    • Cosh1120 2017-12-09 10:13:57

      혐오시설임은 사업자도인정하고 이에따른 보상차원으로 협의하는 과정에서 발전기금으로 제시한금액이고 내용을 이해하지못하고 함부로말하는것은 옳지않습니다   삭제

      • 이삼삼 2017-12-01 09:03:10

        그럼 5 억 더주면 합의하겠단거냐? 돈이 작단 얘기야? 기가막힐노릇이군   삭제

        • simkj289 2017-11-30 17:09:12

          협의회공화국의 적폐중 하나라고 생각되네요. 주변에 뭐가생긴다고하면 플랭카드부터 걸고 반대행위를 일삼는 행위를 하는 xx들은 언제쯤 사라질는지~~ 10억이든 5억이든 업체에 요구를 하는자체가 잘못된듯. 이러하니 군수보다 이장이 직급이 높다는 얘기가 낭설은 아닌듯~~~~~~~~~   삭제

          • simkj289 2017-11-30 16:58:15

            기사의견을 등록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삭제

            • 도덕불감증 2017-11-30 13:03:09

              반성을 해도 시원치 않을 마당에.그래도 잘났다고 떠드는 당당함 좀 보소..   삭제

              • 뭔말인교? 2017-11-30 12:19:37

                기존부터 반대를해서 10억을 받기로 했는데 5억만주어서 열받았다는거네 이사실이 더 큰 사건이 아닌가?   삭제

                • 무지와 무능사이 2017-11-30 11:58:00

                  원래 요구했던 지역발전후원금이 10억원이었네요.
                  10억원 안주고 5억원 받아서 열받았다는 이야기인가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