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양평시론
브레이크가 걸리지 않는 예산낭비

예전에는 연말이면 여기저기 멀쩡한 인도를 다시 뜯는 일을 흔히 볼 수 있었다. 남은 예산을 다 소진해야 다음해에 예산배정을 받을 수 있다는, 일반인이 보기에는 말도 안 되는 이유 때문이다. 하도 욕을 먹어서인지 지금은 도로 파헤치는 모습이야 많이 줄었지만 세금이 술술 세는 일이 아주 없어진 것은 아니다.

지난 주 토요일 양평로컬푸드 앞 주차장에서 열린 ‘제1회 로컬푸드데이’는 한 달도 안 되는 준비기간에 급조된 테가 역력한 엉터리행사였다. 총 사업비가 3000여만원인데 협동조합에서 1200여만원을 냈고, 도비와 군비가 1800여만원 지원됐다. 행사목적이 친환경농산물을 납품하는 생산자와 이를 이용하는 소비자들의 만남의 장을 만들겠다는 취지였다는데 농산물 수확도 끝나고 김장도 막바지인, 그것도 11월 하순의 쌀쌀한 날씨에 농산물축제라니. 더 큰 문제는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 되는 이런 행사가 브레이크 한번 안 걸리고 그대로 추진된 점이다.

올해 유난히 축제예산이 많이 편성됐다. 농가나 체험마을, 마을기업 관계자들은 일회성, 소비성 예산을 상품이나 마을의 지속적인 홍보예산으로 쓰도록 자율성을 주면 좋겠다는 말을 자주 한다. 하루 일당도 안 벌리는 행사장에 군이나 단체의 눈치가 보여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참석하지만 홍보나 마케팅에 도움이 안 되니 호객 행위조차 하지 않는다. 그저 시간이 빨리 지나가길 바라며 서 있을 뿐이다. 행사비의 30~40% 이상을 차지하는 공연예산도 효과가 있는 것인지 문제 삼는 사람이 없다.

잘못된 시책은 반복되면 관행이 되고, 관행이란 이름으로 면죄부를 받기 시작하면 고치기는 더 힘들어진다. 예산낭비가 계속돼도 브레이크가 걸리지 않는 양평사회. 브레이크가 걸리지 않는 차는 사고가 나기 마련이다.

양평시민의소리  webmaster@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평시민의소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돈쓰는 예총 2017-11-27 09:39:10

    양평예총이 관련되지 않은 행사가 있나?
    군민회관 극장관리에서 부터 각종 축제, 행사, 수준미달 아마추어들 돈써대는 것 보면 이제는 기막힌 수준을 넘어서 뻔뻔하고 비도덕적이며 추하다!!!

    예총에 돈을 퍼나르는 문화체육과는 양평에 수준높은 예술가들 한테 그 10분의 1만 기회제공을 해도 달라진다는걸 아니까 예총에 몰아주는거 안다!!!

    예술이 해야하는 사회비판은 커녕 적폐의 대상이 되어 부끄러움을 모른다!!!
    예총이 써댄 직접 간접 예산을 공개해라!!!!
    내년도에 몰아줄 예산까지....
    일년에 한작품 만들기도 어려운데...막 써대는꼴   삭제

    • 양평군 2017-11-25 21:53:57

      양평군은 각 읍.면에 예산 낭비를 막아야한다.
      예산낭비가 너무 심하다.
      뜻고 파혜치고 다시 설치하고 부적절한게 너무많다.면장들이 잘 해야 예산낭비를 줄일수 있다.
      군수.면장 객관적으로 사업비를 집행하시요.
      짜고치는 고스톱에 망하는 군민들이 많다는걸
      잘 인지하시고 정신차리시길 꼭 필요한 곳에
      예산집행 하시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