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양평에서 ‘힐링’을 말하다… ‘2017 양평헬스투어 힐링페어’오는 20~22일 양평쉬자파크

양평군은 오는 20~22일 ‘2017 양평헬스투어 힐링페어’를 양평쉬자파크에서 개최한다. 헬스투어 심포지엄, 일본자매도시 교류행사, 고객초청 헬스투어 등을 통해 양평헬스투어의 성과와 과제를 진단하는 자리다.

양평헬스투어는 군이 선도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신개념 여행상품이다. 보고, 먹고, 체험하는 농촌관광과는 달리 여행과정에 걷기, 온천욕, 산림요법 등을 도입해 건강과 관광을 함께 챙기는 힐링을 표방한다. ‘2017 양평헬스투어 힐링페어’는 지난 2015년 개최한 ‘양평 헬스투어리즘 국제 심포지엄’ 이후 진행한 양평헬스투어 사례를 통해 성과와 과제를 공유하는 자리다.

힐링페어는 20일 오전 10시30분 치유의 숲(센터) 개장식으로 시작된다. 지역만들기 열매마을(청운면 삼성2리, 강상면 병산2리, 양서면 목왕3리) 성과발표에 이어 오후 1시~5시 산림교육센터 2층 대강당에서 본격적인 헬스투어 심포지엄이 열린다.

주제발표는 허훈 대진대교수, 사례발표는 박재호 양평헬스투어센터 사무국장, 강동윤 양평헬스투어센터 기획팀장, 김성재 전 양평군부군수가 맡는다. 헬스투어리즘의 동향과 양평군의 전망, 특색 있는 관광프로그램 기획, 정책지원 등과 양평헬스투어 사례를 공유하는 시간을 갖는다. 발표 이후에는 이인재 경원대교수, 김흥태 대진대교수, 신동원 전략기획과장, 한국관광공사 관계자 등이 1시간 동안 지정토론을 진행한다.

고객초청 헬스투어, 일본 자매도시 교류행사, 치유의 숲 치유프로그램 등 다양한 참가대상을 위한 헬스투어 체험프로그램도 운영된다.

치유센터 개장에 발맞춰 진행되는 치유의 숲 프로그램은 20~22일 하루 두 차례씩(오전 10시, 오후 2시) 일반인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양평헬스투어 홈페이지(www.healthtour.co.kr)를 통해 사전접수를 하거나 현장 접수를 통해 각 회당 20명 내외로 참가자를 모집한다.

일본 자매도시 교류행사는 구마모토 현의 가미아마쿠사시 시청공무원과 시의회의원 13명을 초청해 진행한다. 규슈 올레길이 위치한 가미아마쿠사시는 지속적인 교류를 통해 군이 자매결연을 추진하고 있는 곳이다.

고객초청 헬스투어는 지난 2015년부터 양평헬스투어 프로그램을 2~3번 이상 이용한 충성고객이 대상이다. 이용자의 가족을 함께 초청해 헬스투어프로그램과 산림교육센터 숙박동을 이용할 수 있도록 배려한다.

21일 오후 7시에는 양평쉬자파크 야외무대에서 ‘코드 뽑고 힐링 충전’ 어쿠스틱 감성콘서트가 열린다. 여행스케치, 소심한 오빠들, 메릴스윗카페가 공연한다.

 

성영숙 기자  sys@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영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