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하늘에서 본 세월호 3주기 기억식양평전자고 학생들 추모 행사
양평전자과학고 학생 100여명은 지난 14일 세월호 참사 3주기 추모주간을 맞이해 운동장에서 세월호 리본을 형상화한 플래시 몹을 펼쳤다.

양평전자과학고(학교장 홍충복)는 지난 10~14일 세월호 추모주간을 맞이해 다양한 추모행사를 열었다. 양평전자고 학생회 임원들은 직접 만든 세월호 리본 400여개를 전교생에게 나눠주고 대형 리본판에 세월호 참사 추모 포스트잇 붙이기, 유가족들에게 보내는 편지쓰기, 세월호 참사 플래시 몹 등 다양한 추모행사를 운영했다.

대형 리본판에 붙여진 추모글에는 실종자 9명의 안전한 수습을 기원하는 글들이 가장 많았고, 참사 당시 정부의 무능한 대처를 비판하는 글도 있었다. 진수인 학생은 “소중한 사람들의 생명이 죽어가고 아직도 나라 전체는 슬픔에 젖어있습니다. 노란리본을 달고 영원히 잊지 않겠습니다”라고 유가족을 위로했다. 김동호 학생은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진실규명과 미수습자를 모두 찾는 일입니다. 우리 조금만 더 힘냅시다”며 진실규명에 함께하겠다는 의지를 전달했다. 학생들이 쓴 편지는 세월호 유가족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안광석 추모주간 집행위원장은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지 3년이 다 되어서야 세월호가 인양된 것에 또 한 번 분노와 슬픔을 느낀다”며 “돈보다 생명을 더 소중히 여기는 나라가 될 때까지 잊지 않고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성영숙 기자  sys@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영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