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양평공사, ‘코로나 19’ 확산 방지 총력다중이용시설 직원 마스크 착용 의무화
종합운동장 볼링장에서 열화상 카메라를 이용해 고객의 발열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지방공기업 양평공사는 지난 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대책본부’를 가동해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긴급 대책 회의를 열고 대응 체계와 방역 대책을 논의했다.

대책 회의에서 물맑은종합운동장, 용문체육국민체육센터 등 다중이용 시설 직원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예방 안내 포스터 게시, 사업장 내 손 세정제·살균 스프레이 비치 등 고객 안전을 위한 예방 활동을 강화키로 했다. 또한, 접촉이 많은 손잡이와 출입문 주변은 살균 소독제로 소독하고, 열화상 카메라와 비접촉식 체온계를 비치해 고객의 발열 여부를 확인하는 등 특별 방역을 추진한다.

각 시설별 방역 활동 일일보고와 본사 방문객 명부를 작성하고, 지난달 20일 이후 전 직원 해외방문 전력을 전수 조사해 직원의 건강 상태를 일일 모니터링하고 있다.

박지혜 기자  wisdom@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