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21대 총선
최재관 예비후보 “15년만의 농정개혁, 여주·양평에서 꽃피울 것”
최재관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가 8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최재관(52) 21대 총선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는 지난 8일 여주시 소재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올해는 농민들이 애타게 기다려온 ‘농업소득보전법’ 등이 국회를 통과해 시행되는 등 15년만의 농정개혁이 실현되는 뜻 깊은 해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농어업 비서관 출신인 최 예비후보는 비서관으로 재직할 당시 공익형 직불제를 설계한 장본인이다.

최 예비후보는 이날 “쌀 목표가격이 역대 최고 증가율로 확정됐고, 직불제 예산도 2조4000억원으로 최근 5년간 연평균 액수보다 6000억원 가량 늘었다”며 “특히 소규모 농가와 밭농사 농민 등 전체 농가의 소득안정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최 예비후보는 이어서 “올해부터 첫 시행되는 공익형 직불제는 밭농사에도 쌀만큼 동일한 단가를 지급하고 면적이 작을수록 높을 단가를 적용한다. 일정 요건을 충족하는 소규모 농가에게 월평균 10만원 가량의 소농직불금이 신설되는 게 특징”이라며 “농정의 설계자로서 15년을 기다려온 농정개혁의 구체적인 청사진을 여주시와 양평군에서 꽃피울 것”이라고 말했다.

황영철 기자  hpd@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