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이영주 경기도의원, 전격 탈당“당내 활동 미진 책임 통감”

이영주 경기도의원(더불어민주당)이 지난달 31일 전격 탈당계를 제출해 구설에 휩싸였다. 21대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탈당한 것을 두고 더불어민주당 지역위원회와 일부 주민들은 다양한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이 의원은 지난달 31일 본인의 페이스북에 탈당계를 제출했다는 장문의 글을 올렸다. 현재 그의 계정은 최근 게시물을 모두 삭제한 상태다.

이 의원은 페이스북에 “지역위 당원들과 소통도 부족했고, 한 몸처럼 움직이는 모습도 부족했고, 지역위원회에 기여하는 것이 거의 없어서 이런 문제들에 대한 지적과 비판이 많았습니다. 총선을 앞두고 당내에서 괜한 불편한 얘기들이 오가면 안될것 같고 제가 당원들에게 불편한 존재가 되어서는 안 된다는 생각에 탈당을 결정했습니다”라고 이유를 밝혔다.

이를 두고 민주당 내부에서는 이 정도 문제로 탈당을 하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는 반응이다. 민주당 한 관계자는 “이 의원 말대로 당내 행사에 계속 불참하고, 사무국장의 소임을 잘하지 못했다는 비난도 있었다. 선거를 앞둔 시기에 자신의 문제를 반성하고 앞으로 열심히 하겠다고 하는 것이 도의원의 도리인데, 덜컥 탈당을 한 것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지난해 10월 한 언론에서 보도했던 이 의원 교수 겸직 과정에서 수업 시간 미준수, 휴강 등의 문제와, 안철수 전 의원의 정계복귀 등의 다른 이유가 탈당의 원인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이 의원은 지난 9일 본지와 인터뷰에서 “교수 겸직 관련 언론 기사는 과장된 부분이 많고, 학교에서나 민주당 내부에서 별 문제 없다고 일단락된 사건이다. 안철수 전 의원 관련해서는 더 말이 안 된다. 안 전 의원에 대해 이전부터 비판하는 입장을 가지고 있고, 그의 정계입문이 진보정치계의 독이 된다는 논문을 쓰기도 했다”며 의혹을 일축한 뒤 “탈당에 다른 이유는 없다. 나의 책임이 크고, 이를 감당하기 어려워 내린 결정이다. 무소속으로 도의원 역할에 매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황영철 기자  hpd@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지역주민 2020-01-21 17:03:53

    참으로열심이 하신분인데 안타까운마음입니다. 이영주도위원님을존중합니다. 그렇한결정을했을때는 그많한이유가 있다고생각합니다.무소속으로도 얼마든지 잘해처나갈것이라고생각합니다.   삭제

    • 그래요힘내요 2020-01-18 14:25:37

      보여지는것만 보는 사람들 이득만을 쫓아 합리적이지 못한 사람들 버티라고 말 못합니다. 힘내세요   삭제

      • 군민 2020-01-13 07:34:50

        오죽하면 탈당 하셨을까 한편으론 이해도 갑니다.   삭제

        • 군민 2020-01-11 07:06:08

          실망 입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