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양평공사 민관대책기구 본격 추진농민·시민단체, 정동균 군수·일부 의원들 간담회

군의회 정례회 후 실무논의

양평공사 조직개편(안)에 대한 민과 양평군의 공동대책기구(이하 민관대책위) 출범이 본격 추진될 전망이다. 농민·시민단체 및 양평공사노조는 일부 군의원 및 정동균 군수와 간담회를 갖고 민관대책위 구성에 대한 기본적인 합의를 이뤘다.

농민·시민단체 및 양평공사노조가 지난 6일 정동균 군수와 간담회를 가지고 있다.

농민·시민단체 및 양평공사노조와 정동균 군수는 지난 6일 군수 집무실에서 간담회를 갖고 민관대책위의 당위성과 위상과 역할에 대해 공감대를 이뤘다. 이날 간담회에는 양평군친환경농업인연합회 이종용 수도분과장 등 4명, 시민단체연대회의 여현정 양평경실련 사무국장 등 2명, 최영보 양평공사노조지부장 등 2명 등이 참석했다.

정 군수는 이 자리에서 “누군가가 공사 조직개편을 두고 군수가 친환경농산물 유통사업을 포기한다는 거짓소문을 내고 있는데, 다시 한 번 강조하지만 절대 그런 일은 없다”며 “그간 공사에서 잘하지 못한 친환경농산물 유통사업을 더 잘해보자는 것이다. 이를 위해 농민·시민단체, 공사노조와 군이 머리를 맞대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여현정 국장은 “정 군수의 민관대책위 구성 수용이 반갑고 감사하다”며 “민관대책위가 정책결정기구는 아니라도 주민의 민의를 모아 의견을 내는 만큼 이를 적극 수용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농민·시민단체는 군수 간담회에 앞서 일부 의원들과도 간담회를 가졌다. 송요찬·전진선·박현일 의원을 만난 농민·시민단체는 군의회 또한 민관대책위에 함께해 달라고 요청했다.

여현정 국장은 “송요찬·박현일 의원은 의회차원에서 참여가 힘들면 개별 의원자격으로 참여할 것을 약속했다. 전 의원 또한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약속했다”고 전했다.

농민·시민단체가 제안한 민관대책위는 공사의 친환경유통사업 전환, 공단으로 변경 시 담당할 위탁사업 결정, 전문가 연구용역 등 공사의 공단전환을 전담할 분과와 주민의견수렴을 위한 주민공론화분과, 공사의 각종 비리 및 문제점을 명확히 확인하기 위한 과거사분과 등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황영철 기자  hpd@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시민연대 2019-12-21 19:20:03

    여현정? 경실련?
    누구마음대로 당신들이 민간을 대표한다고 나서는지?
    언제부터 양평이 이꼴이 되었는지 정말 챙피스럽네요
    저들이 양평을 대표하는 시민ㆍ사회단체인지?
    이것을 인정하는 군과 군의회 의원들~
    정말 각성합시다~   삭제

    • 노조 2019-12-19 20:55:05

      회칙 바꾸어서
      계속해먹겟다는
      노조가 여기오면 안되지!
      전문성도 없는 감투들만 모여
      무슨 민관대책기구회의를 어렇게 하나!   삭제

      • dmj 2019-12-16 09:28:58

        전문성이 결여된 조직은 추후 감당하기 어려운 문제를 다른사람에게 전가 할수 있는 요지가 있으므로 분야별로 참가 시켜야 하며 양평군 의원은 본 협의회 구성원에서 배제되어야 하며 의원 행정감사시 문제점을 발취하면 않되는 자리에 있기 때문이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