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양평공사 헤드라인
양평 시민사회, 양평공사 ‘민관대책위원회 구성’ 요구 한목소리농민단체, ‘양평통합먹거리지원센터’ 설립 제안

시민단체, ‘민관대책위’ 설치 구체안 제시

양평 시민사회가 양평공사 사태 해결을 위해 본격적으로 나설 모양새다. 지난 28일 열린 ‘양평공사 조직변경 주민공청회’에서 시민·농민단체와 양평공사노동조합 등은 각각 요구안 및 제안을 발표하며 양평공사 문제 해결을 민·관이 함께 해결할 것을 요구했다.

지난 28일 열린 양평공사 조직개편 계획(안) 주민공청회에서 여현정 양평경실련 사무국장(사진 왼쪽)과 이종용 친환경잡곡쌀출하회 회장이 ‘민관대책기구’ 설립을 촉구했다.

이날 양평군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주민공청회는 정동균 군수, 심준보 기획예산담당관 및 군청 관계자, 이혜원·황선호·전진선·박현일·윤선옥 군의회 의원, 시민·농민단체, 양평공사노조 및 공사 관계자, 일반 주민 등이 참석했다.

정동균 군수는 이전 설명회와 동일한 내용으로 ‘양평공사 조직변경 계획(안)’ 설명에 이어갔다. 정 군수의 설명에 이어 행사에 참석한 각 단체들은 미리 준비한 제안 및 요구를 발표해 눈길을 끌었다.

양평군친환경농업인연합회 이종용 친환경잡곡쌀출하회 회장은 “양평군은 친환경농산물 유통사업을 평가하는데 있어서 당장 눈에 보이는 손익만을 살피기에 급급한 근시안적인 평가를 하고 있다”며 “반드시 친환경농산물 유통부분의 양평 지역 내 파급효과와 경제적 효과에 대한 평가가 함께 들어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회장은 이어서 “양평공사 친환경농산물 유통사업의 재편이 불가피하다면 공사에서 추구해왔던 공익성은 계승하고, 운영의 잘못된 점이 있으면 개선해야 한다. 군이 추진하는 민간위탁은 친환경농산물 유통사업의 공익성을 계승하지 못하고 훼손시킬 수 있다”고 지적한 뒤 “농업과 친환경농업, 먹거리의 문제는 농민만의 문제가 아니다. 최근 전국적으로 만들어지고 있는 먹거리통합지원센터는 지자체의 책임 하에 민간이 함께 참여하며 운영을 하고 있다. 양평공사를 개편하는 이 시점에 친환경농산물 유통사업의 공익성은 계승하고, 군민들의 참여가 보장되는 투명한 운영을 담보하는 양평먹거리통합지원센터 설립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제안했다.

양평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더불어행복한생활정책연대, 양평경실련, 양평교육희망네트워크, 양평장애인자립생활센터, 양평지역노조연대, 우리지역연구소, 풀뿌리협동조합, 한살림), 양평공사노동조합, 양평군농민단체협의회 등은 이날 공동 제안서를 발표해 ‘민관대책위원회’ 설립을 제안해 눈길을 끌었다.

공사문제의 주체인 공사노조와 농민단체, 시민단체가 공동으로 제안한 것이라 파급력이 클 것으로 보인다.

제안에 나선 여현정 양평경실련 사무국장은 “양평공사 문제 해결의 핵심은 양평공사 적폐의 책임자를 밝혀내고, 군민 공론화와 사회적 합의를 통해 유통사업 전환에 대한 대안을 마련하는 것”이라며 “농민단체와 공사노조, 시민사회단체는 양평공사 조직변경 방안을 사회적 합의를 통해 마련할 수 있는 민관대책기구를 구성할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황영철 기자  hpd@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군민 2019-12-06 12:07:23

    노조회칙까지 바꾸어서 철밥그릇으로 만들고
    그러니 무슨개혁을해!

    근본 없는 공동체집단의 본보기

    해체가 답   삭제

    • 부정 2019-12-03 16:00:11

      시작도 부터 낙하산인사에
      조직도 끼리끼리
      비리인사ㆍ노조도 끼리끼리

      공사는 안무너진다고
      노래들하고 있드만 요즘 한심한‥   삭제

      • 2019-11-30 19:05:40

        해체가 답   삭제

        • 정말로.... 2019-11-30 09:34:54

          위내용에 나열된 단체가 정말
          양평에 있는 단체인가요...
          지역에서 뭐하는 단체들인가요.. 너무 생소한데요.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