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양평 학교 밖 청소년들이 풍긴 ‘은은한 먹 향기’

강상묵숙 김수현 등 숙생 10명
제38회 한국민족서예대전 수상

서울메트로미술관 전시 이어
연말까지 군청서 작품전시회

 

강상면의 먹 글방인 ‘강상묵숙’(江上墨塾) 청소년 숙생(塾生)들이 전국규모의 서예대전에서 대상을 포함해 10명이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입상자 대부분이 학교 밖 청소년이라는 사실보다는 서예를 시작한 지 6개월 남짓 만에 거둔 결과라는 게 더 놀랍다.

김수현(19)씨는 지난 23일 서울메트로미술관(경복궁역사)에서 열린 제38회 한국민족서예대전 시상식에서 학생부 대상을 수상했다. 입상자 10명 가운데 김씨를 포함한 7명은 강상묵숙의 재능기부로 운영되는 학교 밖 청소년 서예교실 ‘묵향으로 꾸는 꿈’에서 서예를 배우고 있다.

학생부 대상을 수상한 김수현씨가 지난 23일 서울메트로미술관에서 강상묵숙 신재석(왼쪽) 설립 숙사, 손무호 숙사와 함께 자신의 작품을 배경으로 상장을 펼쳐 보이고 있다.

김씨는 “강상묵숙에서 공부하기 전까진 한문을 전혀 몰랐지만 매주 한자와 고전 읽기를 시작하면서 조금씩 터득하게 됐다”며 “흐트러지지 않는 집중력과 마음의 품성을 닦는 데 서예만큼 좋은 게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김씨의 대상작은 고구려 을지문덕 장군이 수나라 우중문에게 보낸 한시 ‘여수장 우중문시’로, 고구려를 침공한 우중문에게 ‘이제 그만 만족함을 알고 돌아가라’고 충고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 시는 표면적으로는 우중문의 지헤와 계책을 칭찬하고 있지만, 그 이면에는 상대방을 조롱하는 내용이다.

김씨 말고도 강상묵숙에서 서예를 배우는 이정은(17·은상), 김지유(9·강상초)·이준서(10·이상 동상), 김서윤(9·강상초)·김시은(11)·김은호(8)·심믿음(8)·이준수(12)·한준희(9·강상초·이상 특선) 등 9명이 고르게 입상했다.

신재석 선생(앞줄 왼쪽)과 강상묵숙 숙생들이 지난 23일 서울메트로미술관에서 시상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양평군청소년지원센터 꿈드림의 황혜정 상담사가 학교 밖 청소년들을 인솔했다.

이번 입상작품들은 서울메트로미술관 전시에 이어 오는 29일부터 연말까지 군청 본관 2층 로비에 전시된다.

서예교실 ‘묵향으로 꾸는 꿈’은 2019년 경기도 학교 밖 청소년 문화활동 지원 공모사업에 선정돼 지난 5월부터 강상묵숙(양평군 우수동아리) 숙생들의 재능기부로 운영하고 있다. 문화활동 대부분이 동적인 체험이 주를 이루는 가운데, ‘묵향으로 꾸는 꿈’은 세대 간 소통과 치유를 병행하는 정적인 교감을 이끌어내는 데 주력하고 있다.

강상묵숙의 설립 숙사(塾師)는 서각(書刻) 명인인 상산(常山) 신재석(89) 선생이다. 자신이 가진 재주를 많은 이들과 나누자는 의미에서 2012년 3월 강상면 현대성우아파트 1단지 경로당에 문을 열었다. 현재는 손무호(75) 전 숙장(塾長)이 신재석 선생에 이어 2대 숙사를 맡고 있다.

신재석 선생은 “5월 개강 첫날부터 붓을 들어 열심히 획을 긋는 청소년들의 모습에서 기대 이상의 성과를 보일 것 같다는 예감이 들었다고, 우리 묵숙인들은 이를 늘그막의 보람으로 여기고 있다”며 “앞으로도 이런 좋은 프로그램이 계속 이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용은성 선임기자  yes@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은성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