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양평공사
김선교 “양평공사는 계속 유지해야 한다”“공사사태 도의적 책임… 친환경브랜드 확립은 큰 성과”
공사문제 관련 끝장토론도 제안

양평공사를 설립하고 11년 임기 동안 공사사태의 최종 책임자였던 김선교 전 군수(현 자유한국당 여주양평 지역위원장, 사진)가 “양평공사는 계속 유지해야 한다. 정동균 군수의 공단전환 방침을 이해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최근 핵심이슈로 떠오르고 있는 공사사태에 대해 “분명히 도의적인 책임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공사로 인해 양평은 친환경이라는 브랜드를 확고히 했다. 이것을 지금 포기하자는 것은 동의할 수 없다. 끝장토론을 해서라도 이 점을 이해시키고 싶다”고 말했다.

김 전 군수는 지난 12일 강상면 한 커피숍에서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현 공사사태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매년 대중교통 지원금으로 20억원이 넘게 사용된다. 친환경농업을 위해 그 정도 사용하는 것도 같은 맥락, 공공성이라는 측면에서 이해해야 한다. 공기업이라는 것이 그런 일을 하기위해 만든 것 아닌가”라며 공공성을 추구하는 공기업의 역할을 강조했다.

김 전 군수는 이어서 “유통전문가를 사장에 앉혔더니 대형사기를 당했다. 현재 200억원 부채는 그 사기사건 때문이지 유통사업의 적자 때문이 아니다. 그런데 유통사업이 공사 부채의 원인인냥 민간에 넘긴다고 한다. ‘친환경농산물 양평’의 브랜드 가치를 존속하려면 공사에서 계속 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양평군이 유통사업의 민간 이전을 결정한 주요 원인 중 하나인 지속적인 분식회계에 대해 김 전 군수는 “군수 시설 토지를 감정평가 해 가격을 올려 은행대출을 받겠다는 보고는 받았다. 하지만 이것이 분식회계로 연결될 줄은 생각도 못했다. 군수가 공사 문제를 하나부터 열까지 지시할 수는 없다”고 해명했다.

김 전 군수는 끝으로 “현재 주민들이나 정 군수가 공사에 대해 잘못 이해하는 부분이 있다. 친환경농업이라는 공공성, 양평의 브랜드 가치를 생각해야 한다. 끝장토론을 해서라도 이런 부분을 설득하고 싶다”며 토론회 개최를 제안했다.

황영철 기자  hpd@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5
전체보기
  • 군민2 2019-11-28 14:37:36

    전군수님 낄자리 날자리 알고 끼셔야 하는 거 아닐지. 본인이 만든 회사 브랜드 이미지 확고하니 계속 가야한다? 지금 군수가 책임지고 해결하라? 이게 말인지 방군지. 일반 사기업도 사기 맞으면 회사 도산하고 회장이 책임지고 부채 정리합니다. 그 공기업은 무슨 권리로 군민 혈세로 사기맞은 돈 갚고 계속 몇십억씩 해마다 대주어야 합니까? 농업 지원은 그렇게 공사로만 가능한게 아닙니다.차라리 국가에서 운영하는 시스템과 협업하여 타 농업기반 도시와 상생하는 게 맞는거지 양평 혼자 친환경 브랜드는 우리가 최고다 한들 소비자들은 콧방귀도 안뀜   삭제

    • 군민 2019-11-27 07:10:43

      도의적 책임만?
      본인돈으로 운영하는 기업이었음
      이 지경까지 했을까요
      군민이 개 돼지인줄 아시나요   삭제

      • 미꾸라지 같은 인간 2019-11-26 10:54:39

        미꾸라지 같은 인간
        사이비 교주 같은 인간 김선교 배신자 같은 인간이다.   삭제

        • Citizenforce 2019-11-24 16:35:56

          이양반 살아있네
          무슨 낮짝으로~~
          내년선거땜에 슬슬겨나온겨?   삭제

          • 가즈아 2019-11-24 08:26:51

            가즈아 깜빵 나눠묵기헌넘들모두다   삭제

            • 옥천거사 2019-11-22 10:03:29

              깜방가야하는거 아니냐? 세금을 축내게 만들었으면, 군민들에게 석고대죄를 해도 시원치 않을터인데, 잘못을 모르고 나대네. 참내   삭제

              • 핑계,,,, 2019-11-21 07:41:59

                “유통전문가를 사장에 앉혔더니 대형사기를 당했다. 현재 200억원 부채는 그 사기사건 때문이지 유통사업의 적자~~~

                유통사업의 민간 이전을 결정한 주요 원인 중 하나인 지속적인 분식회계에 대해 김 전 군수는 “군수 시설 토지를 감정평가 해 가격을 올려 은행대출을 받겠다는 보고는 받았다. 하지만 이것이 분식회계로 ~~~


                해명 해명 해도 결과는 어쩔수 없다.
                민간 기업 같았으면 벌써 수십명이 쪽빡차고 책임을 졌어야 할일이고,
                구속에 책임까지 지었을 일일것입니다.   삭제

                • 가려보자 2019-11-20 22:06:18

                  양평군 기사에도 댓글을 주도하는
                  몇몇에 의하여 좌지우지 하려는
                  행태는 이제 그만 하길바란다.
                  3만을 뺀
                  10만의 군민이 침묵하는걸 깨닫기 바란다.   삭제

                  • 결론은 2019-11-18 11:24:21

                    농업특구를 위해서는 맞는말이다...
                    전군수는 욕을 먹더라도 해야할 일들은 참 잘했는데
                    지금은 뭐 강단이 없어서 뭔 큰일을 하겠나.   삭제

                    • 군민 2019-11-16 21:20:48

                      200억 사기당햇다고 군수가 이야기 했다면 아주쉽게
                      군수가 200억 물어주면 되것구먼   삭제

                      15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