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양평공사 헤드라인
양평공사 문제 해결 “주민의견 반영” 한목소리군 “주민의견 수렴 통로 고민 중, 적극적으로 제시해 달라”

시민단체·공사노조 “적폐청산과 대안제시 할 임시기구 만들어야”

군의회 더딘 행보 속 일부 의원들 ‘민관대책위’ 필요성 공감

양평군이 지난 주 양평공사 문제 해결을 위해 ‘공단으로 전환’ 방침을 발표한 뒤 군내 각계각층에서 입장문을 발표하며 깊은 관심을 드러냈다.(본지 11월 8일 자 1·3면 보도)

지난 11년 간 양평공사는 대형사기를 당해 200억원이 넘는 손실을 입었고, 양평군은 아무런 대안없이 현금출자만 200억원, 현물출자까지 합쳐 300억원 가까운 지원을 했음에도 현재 양평공사는 부채만 233억원을 가진 부실공기업이 됐다. 군은 공사의 누적된 손실이 586억원에 달한다고 밝혀 공사 관계자와 군민 모두를 충격에 휩싸이게 했다.

군이 지난 주 양평군의회, 공사 및 공사노조, 농민단체 등 관련자 간담회에 이어 언론브리핑을 연이어 가지면서 ‘공사의 공단전환 및 농산물유통사업 민간이전’을 골자로 한 공사 조직개편안을 발표하자 양평경실련, 양평공사노조, 정의당, 더불어민주당 등에서 곧바로 입장문을 발표했고, 김선교 자유한국당 여주양평 지역위원장 또한 공개 끝장토론을 제안하며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농민단체들 또한 공사 각 사업별 정확한 적자규모와 원인에 대한 자료와 추가 간담회를 요구해 오는 20일 열릴 예정이다. 군은 농민 간담회 후 이달 말 경 대규모 주민공청회도 개최할 예정이다.

공사문제에 대해 민간에서 발 빠른 행보를 보이는 반면, 양평군의회는 아직 공사문제에 대한 공식 회의를 열지 않고 있다. 하지만 일부 의원들은 적폐청산, 민관협의체 구성 등을 요구하고 있는 주민들의 의견에 공감한다고 말했다.

송요찬 군의회 부의장(더민주, 나선거구)은 “230억원에 달하는 부채의 군비 부담, 유통사업 민간위탁 등의 공사 문제는 의회차원에서도 결정하기 부담스러운 문제다. 또한 정치적인 문제도 포함돼 있다”면서 “어떤 방식으로든 주민의견을 잘 수용해 결정할 문제”라고 말했다.

이혜원 의원(자유한국당 나선거구)은 “공사문제에 대해 많은 부분을 확인하고 검토해야 한다. 주민들 또한 이런 부분을 궁금해 한다. 집행부가 단순히 주민공청회로 주민의견을 수렴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친환경 농민, 공사노조, 주민의견을 하나로 모아 대안을 결정해야 하는데 집행부가 너무 서두르는 것 같아 걱정”이라고 말했다.

전진선 의원(무소속, 나선거구)도 “군의회가 아직 이 문제를 공식회의 안건으로 다루지 못하고 있어 송구하다. 의회가 좀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 각 단체와 만나 의견도 듣고 싶다”며 “주민들이 요구한 적폐청산 선행은 당연하다. 이런 의견을 집행부에 전달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군도 공사문제 해결에 주민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한다는 입장이다. 심준보 기획예산담당관은 “군수님의 방침도 그렇고 책임부서장 입장에서도 군의 독단적인 결정으로 공사 문제를 해결할 생각은 전혀 없다. 공사의 유통사업을 민간에 위탁하고, 233억원의 부채를 군비로 갚겠다는 것은 주민 공감대 없이는 할 수 없는 결정”이라며 “이달 말 열리는 대규모 주민공청회는 주민의견수렴의 시작일 뿐, 여러 측면에서 어떻게 하면 주민의견을 제대로 듣고 정책에 반영할 것인가를 깊이 고민하고 있다. 적극적으로 제안해 주시면 최대한 반영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온갖 비리와 부실경영으로 586억원이라는 혈세가 사라진 양평공사 문제가 양평사회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공사노조, 농민단체 등 관련 단체를 포함해 모든 시민사회가 적극적으로 나서 올바른 대안을 찾아야 할 시기다.

황영철 기자  hpd@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8
전체보기
  • 군민2 2019-11-28 15:55:18

    아이들이 모두 학교 끝난 시간이라 오늘 공청회 갈 수가 없습니다. 양평시민의 소리 기자님! 비리는 싹 수사하고 책임질 사람 책임지고, 새 부대에 담을 것은 담아서 올바른 장향으로 나아갈 수 있게 정보 전달 부탁드립니드. 농업 똑과 체육시설 관리 공단 분리는 정말 탁월합니다. 군민의 체육증진, 복지 시설인 운동시설을 영리시설로 운영하려 했다는 것 자체가 말이 안되지요. 이사오고 싶은 도시로 해마다 상위권에 랭크되면 뭐합니까. 아이들 수영강습 받으려면 매번 왕복 40키로 달리거나 꼭두새벽에 줄서도 강습신청 할 수 있을라나말라나 한데요.   삭제

    • 제대로좀 2019-11-23 06:49:17

      민관대책위구성을 한다면
      각읍면에 냉철하게 일할사람을
      선발해라
      그나물에그밥식의구성 이라면
      안하니 못햐서다
      현재 각단체와 위원들을 보노라면
      그나물에 그밥이란게 확연이
      들어나고있는데 보여주기식
      의도적구성은 백번해봐야???   삭제

      • 김유통 2019-11-20 17:56:25

        전임군수의 측근을 자처해서 퇴직후 본부장.사장.으로 공사자리 꽤차고 호의호식하던전직 간신공무원 다 어디 숨어있느가? 책임질 자리 아니었던가? 기본은 젖혀놓고 그저 수박 겉   삭제

        • 군민 2019-11-16 21:14:51

          우따 이제사 으쩌믄 좋노 그많은 돈이 어디러 사라진거여   삭제

          • 백안리 2019-11-16 21:12:13

            찌리찌리 나눠묵기 해놓쿠선 이제사 책임은 군민이 져야한다고
            책임감독 했던 감사 했던곳 관련자 모두 책임져야지
            공사를 설립하고 사기를 당하면 그책임은 누기인가 ?
            시민단체가 나서서 검찰에 고발 혀야 빠른것 아니것어 ..   삭제

            • 2019-11-16 20:24:38

              노조회칙도 고치고
              철밥통으로 끼리끼리 한통속인대
              무슨 개혁이 되나 이사람들아!

              공사는 해체되기전에는 청산이 안된다
              말들은 너도나도 개혁ㅋ
              무지한 군민들을 속이는 것   삭제

              • 청산 2019-11-15 20:02:08

                공사노조가
                검찰인가?
                어떠한 경우도 직원이 끼면
                청산안됨
                제식구 감싸기   삭제

                • 허허 2019-11-15 11:21:18

                  신뢰도 꼴지
                  시민단체(공사노조빼고!)
                  적폐청산과 대안제시할 임시기구 만들어야 한다
                  동네사람 말고 새로운 사람들로 구성하라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