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어릴 적 추억, 하천공사로 다 날아가 ”<민원현장>무분별한 하천 공사 신중해야

“어릴 적 친구들과 물놀이하고 고기 잡던 추억이 하천 정비라는 갑작스런 공사로 모두 날아가 버렸다. 후손에게 물려줄 소중한 자연환경을 이렇게 무분별하게, 주민에게 제대로 알리지도 않고 처리하는 양평군 행정행위가 너무 야속하다.”

청운면 흑천 일원에서 하천정비 사업이 펼쳐지고 있다. 주민들은 무분별하게 하천을 망가뜨린다며 불만을 표출했다.

지난 주 본지로 걸려온 제보자의 한탄이다. 지난 9월 시작된 청운면 흑천 일원의 하천 공사가 주민들에게 제대로 알리지도 않았고, 환경파괴로 이어지고 있다는 내용이다.

지난달 28일 여물리체험마을 앞 흑천에서는 공사가 한창 진행중이었다. 제보자는 “군에 문의하니 홍수예방을 위한 공사고, 업체에 퇴적토를 매각하는 방식이라고 했다. 최근 20년 간 홍수도 나지 않았고, 체험마을을 찾는 관광객들이 물놀이도 하는 곳인데 다 망가졌다. 이런 공사가 진행될 것을 알았다면 주민들 다수가 반대했을 터인데, 주민 일부에게만 알리고 사업을 진행했다. 하천 정비는 꼭 필요하지만 이런 식으로 다 파내고 망가트리지 말고 자연환경도 살리는 방법을 찾아서 진행해야 친환경 양평에 걸맞은 것 아닌가”라고 한탄했다.

해당 사업은 안전총괄과가 진행하는 것으로 ‘지방하천(흑천) 퇴적토 매각 사업’이다. 목적은 수년간 하천바닥에 쌓인 준설토를 정비해 유수를 원활히 하기 위함이다. 퇴적토 매각 방식을 추진한 것은 예산 절감 차원이다.

이 사업은 청운면 가현리 457~다대리 518번지 일원 3㎞ 하천 정비로, 내년 3월말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퇴적토 매각을 통해 1억4400만원의 수익을 거뒀다.

군 담당자는 “사업 시행 전 세 차례 주민설명회를 했지만, 주민홍보가 제대로 되지 않았던 것 같다. 1차 구간 공사를 끝내고 주민공청회를 제대로 해 의견을 듣겠다”고 말했다. 이 담당자는 “이전에는 군이 직접 사토처리를 했는데 사토장 확보에 어려움이 컸다. 퇴적토 매각 방법을 통해 9억원이 넘는 예산 절감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군은 빠르면 이달 초순 주민공청회를 열 예정이다.

황영철 기자  hpd@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