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양평군의회, 3회 추경 1억3557만원 삭감문화체육과 등 과다한 추경예산 반영 질타
본회의서 최종 의결

양평군의회가 양평군의 과다한 추가경정 예산반영을 질타하며 9개 사업 1억3557만원을 삭감했다.

군의회는 지난 3일 제263회 양평군의회 임시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를 열어 제3회 추가경정예산안을 심의했다.

의원들은 이날 문화체육과 등 일부 부서의 과다한 추경반영예산을 강하게 비판했다. 특히 문화체육과의 경우 이번 추경에 110건에 달하는 예산을 요구해 의원들의 집중포화를 맞았다. 하지만 답변에 나선 부서장은 어이없는 답변을 내놓기도 했다.

의원들의 “기관단체 행사 지원 사업비를 왜 추경예산으로 올리나, 문화체육과의 추경요구 예산이 과도하게 많이 배정된 이유가 뭐냐”는 질문에 이성희 문화체육과장은 “지난해에 추경에 요구한 예산이라 올해도 추경으로 반영한 것”이라고 답했다.

추경예산이 시일이 급박하거나 갑작스럽게 처리해야 할 사업, 재해로 인한 피해복구 등을 위해 편성하는 예산이라고 볼 때 이 과장의 답변은 집행부의 추경예산에 대한 인식이 어떠한가를 잘 보여준다.

이는 연말 본예산 편성작업 시 다음해 전체 사업을 고려치 않고, 기존에 해오던 대로 하고 있다는 의미다.

이 외에도 의원들은 홍보 관련 예산도 전반적으로 삭감했다. 의회사무과 및 소통협력담당관의 홍보 예산 5건 5500만원을 삭감했다.

예결특위에서 결정한 사항은 오는 10일 본회의에서 최종 의결할 예정이다.

황영철 기자  hpd@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