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생활정보
추석 연휴 항공‧택배‧상품권 소비자 피해주의보 발령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 이하 소비자원)과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는 추석을 맞아 소비자 피해가 빈번히 발생하는 항공, 택배, 상품권 분야에 대한 소비자 피해주의보를 공동으로 발령했다.

항공, 택배, 상품권은 추석 연휴가 포함된 9~10월 동안 소비자의 이용이 크게 증가하는 분야로, 이와 관련된 소비자 피해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소비자원과 공정위에 따르면 항공, 택배, 상품권 분야에서 소비자 피해는 2016년 1676건, 2017년 1748건, 2018년 1954건으로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추석연휴가 있는 9~10월 피해구제 접수 건수는 2017년 256건(항공 176건, 택배 48건, 상품권 32건), 2018면 381건(항공 292건, 택배 64건, 상품권 25건)으로 크게 증가했다.

대표적인 소비자 피해 사례는 ▲(항공) 항공기 운송지연‧불이행 시 배상거부 및 위탁수하물 분실‧파손 ▲(택배) 물품 분실‧파손, 배송지연, 오배송 ▲(상품권) 유효기간 경과 시 대금 환급 거부, 미사용 상품권 기간 연장 거부 등이다.

항공기의 경우 운송이 지연돼 여행 일정에 차질이 생겼음에도 항공사가 배상을 거부하거나, 분실된 위탁수하물에 대해 적정한 배상을 거부하는 경우가 발생했다.

택배서비스는 이용이 집중되는 추석 명절 특성상 물품 분실‧파손, 배송 지연 등의 사고가 많이 발생하며, 농수산물, 냉동식품의 경우 부패‧변질된 상태로 배송되는 피해가 발생한다.

상품권의 유효기간 경과로 사용을 거절당하거나 환급받지 못하는 경우도 발생한다.

이처럼 9∼10월에 항공, 택배, 상품권 관련 소비자 피해가 빈번한 것은 추석 명절을 맞이하면서 일시적으로 수요가 공급을 초과하는 공급자 우위의 시장이 형성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소비자원과 공정위는 피해 사례와 유의사항을 참고해 유사한 피해를 입지 않도록 주의하고, 서비스‧상품을 선택할 때에는 가격, 거래조건, 상품정보, 업체정보 등을 종합적으로 비교해 신중하게 결정할 것을 당부했다.

성영숙 기자  sys@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영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