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보건복지부 차관, 양서 어린이집 방문보육지원체계 개편 시범사업 검토
김강립 보건복지부차관(왼쪽)과 정동균 군수가 양서어린이집에서 보육지원체계 개편과 관련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지난 3일 양서어린이집을 방문해 보육지원체계 개편 시범사업 현황을 점검하고 학부모, 어린이집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보육지원체계 개편 시범사업은 올해 5월 13일~내년 2월 진행되는 사업으로, 양평군을 비롯한 서울 동작구‧부산 동래구‧전남 여수시 등 전국 4개 지역의 102개 어린이집이 선정돼 참여하고 있다.

시범사업은 지난 4월 개정된 ‘영유아보육법’에 따라 보육시간을 기본보육시간(오전 9시~오후 4시)과 연장보육시간(오후 4시~7시 30분)으로 구분하고, 각 보육시간별 전담 보육교사를 배치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교사의 근무 환경 개선, 보육의 안정감과 질 향상, 보육기관의 운영 부담 완화가 목표다.

김 차관은 “부모님들이 아이를 보다 더 안심하고 맡길 수 있도록 보육지원체계 개편 시행을 차질 없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복지부는 보육교사의 근로여건 개선 정도, 연장보육반 운영, 교사 배치 가능성 등을 평가해 내년 3월부터 실시하는 본 개편사업에 반영할 계획이다.

석진주 기자  sukjj@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석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