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공연·전시·강연
꽃과 함께 어우러진 예술작품… ‘알록달록한 상상’展다음달 15일까지 세미원 열대수련연못

세미원 연꽃박물관이 열대수련연못에서 다음달 15일까지 ‘알록달록한 상상’전을 진행한다. 자연 속 형형색색 꽃과 푸르른 정원, 연못과 함께 어우러진 예술작품들은 관람객들에게 볼거리는 물론 다양한 상상을 불러일으킨다.

이번 전시는 지역문화예술 플랫폼육성사업의 일환으로, 경기도와 양평군의 지원을 받아 진행한다. ‘일상 속 문화예술 활동의 확장’을 키워드로 지역민들과 관람객에게 문화 참여 기회를 제공해 문화예술 감수성을 증대하고 스스로 참여해 역량을 높일 수 있는 문화예술 공간을 마련한다는 취지다.

김병규 作 ‘With Book’

참여 작가는 김병규, 안치홍, 엄아롱, 조영철 네 명이다. 김병규 작가의 작품은 도시인물의 형태를 표현해 지나치던 사람들 속 색다른 풍경을 인식하고 다시금 일상의 모습으로 보여주는 여지를 제공하고자 한다.

안치홍 작가의 작품은 인간이 지닌 아름다움은 자연으로 이어질 때 비로소 완벽해짐을 이야기하며 자연과 하나 돼 화합하는 소망을 담았다.

엄아롱 작가의 작품은 관람객이 직접 말하고 듣도록 설계돼 관람객들이 서로에게 집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안치홍 作 ‘가족’

조영철 작가의 작품은 인류에게 있어 무한한 상상력을 제공해온 빛을 통해 개인의 경험을 불러일으키고자 한다.

또, 관람객들이 직접 참여해 색에 대해 이해하고 색과 관련해 자기만의 상상을 해보도록 하는 색깔놀이 부채 만들기 체험교육도 진행한다.

최형근 세미원 대표이사는 “세미원이 지역문화예술가와 동아리, 단체 등이 어우러져 누구나 쉽게 문화예술 활동을 할 수 있는 공간이 돼 지역 경제와 문화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세미원에서는 9월 2일부터 ‘세미원 수련문화제’가 열릴 예정이다.

문의: 세미원 홈페이지(semiwon.or.kr)/ ☎ 775-1835

성영숙 기자  sys@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영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