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세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 맞이 양평문화제 개최
‘세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을 맞아 정동균 군수와 전재현 양평평화나비 대표가 양평평화의소녀상 앞에 헌화했다.

양평평화나비(대표 전재현)는 지난 12일 양평물맑은시장 쉼터 양평평화의소녀상 앞에서 ‘세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 맞이 문화제를 개최했다.

‘세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은 故 김학순 할머니가 1991년 8월 14일 위안부 피해 문제를 세상에 처음 알린 것을 기념하기 위한 날로, 우리나라는 지난해 「일제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보호․지원 및 기념사업 등에 관한 법률」을 제정하고 8월 14일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국가기념일로 지정했다.

폭우가 내리는 가운데 진행된 이날 문화제에는 정동균 군수, 이혜원‧황선호 군의원, 장영달 우석대학교 명예총장과 주민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유영표 양평경실련 공동대표는 인사말을 통해 최근 일본과의 경제전쟁을 언급하면서 역사교실이나 시민학교 등을 통해 역사문제를 제대로 알고 기억할 것, 아베정권을 규탄하고 바로잡고자 하는 선량한 일본사람과 왜놈을 구분할 것 등 두 가지를 제안했다.

양평평화의소녀상 추진을 처음 제안했던 조춘선 씨는 양평평화의소녀상이 자리한 곳이 바로 만세운동터였음을 강조하며 일본이 우리를 만만하게 보는 것은 친일잔재를 청산하지 못 한 때문이라며 지적했다.

왼쪽부터 유영표 양평경실련 공동대표, 조춘선씨, 최종열 한국자유총연맹 양평군지회장, 오도헌 학생

오도헌(서중중2) 학생은 많은 사람들이 강제징용과 징병, 위안부로 끌려간 사실을 잘 몰랐지만 김학순 할머니의 용기 있는 증언으로 성노예 피해자 사실을 알게 됐다며 많은 후배들과 함께 이를 잊지 않고 함께 하겠다고 다짐했다.

마지막 발언자로 나선 최종열 한국자유총연맹 양평군지회장은 온 국민이 한 뜻으로 뭉쳐 오만방자한 아베의 콧대를 꺾을 수 있을 것이라며 일본제품 불매운동과 일본여행 안 하기 운동에 동참해줄 것을 호소했다.

이날 행사는 김은진‧오도헌 학생의 선언문 낭독으로 마무리됐다. 참가자들은 “우리들이 기억하겠습니다”, “우리들이 함께 하겠습니다”, “우리들이 행동하겠습니다” 등 세 가지 다짐을 함께 외쳤다.

 

성영숙 기자  sys@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영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