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공연·전시·강연
자연에서 즐기는 기타축제… ‘제5회 대한민국 국제기타페스티벌‧국제기타포럼’오는 13~18일 양평 쉬자파크‧군민회관
‘제5회 대한민국 국제기타페스티벌’

양평군과 한국기타협회가 주최하고 경기MICE뷰로가 후원하는 ‘제5회 대한민국 국제기타페스티벌 및 2019 양평 국제기타포럼’이 오는 13~18일 양평 쉬자파크와 군민회관에서 열린다. 야생화정원, 치유숲길, 생태습지 등 다양한 휴양 및 편의시설이 갖춰진 쉬자파크에서 열리는 만큼 페스티벌 참여는 물론 여름휴가로 즐기기에도 안성맞춤이다.

이번 페스티벌은 그랑기타앙상블 단장인 김성진(한국기타협회 부회장)이 예술 감독을 맡았다. 국내외 유명 교수진의 마스터클래스, 제작악기 전시회, 기타듀오 ‘Le Due’의 시연회와 축하공연, 프린지 콘서트 등 풍성한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

국외에서는 독일 뮌스터 국립음대 학장을 지낸 기타리스트 라인베르트 에버스, 플라멩코 기타리스트 페페 후스티시아, 이 시대의 가장 흥미로운 젊은 거장 안드레아스 폰 방엔하임, 일류예술가로 불리는 마르가리타 에스카르파, 진정한 음악가라고 평가받은 로브샨 마메드쿨리에프, 뛰어난 기술과 독창성을 가진 이언 와트, 일본의 젊은 거장 토모노리 아라이가 참여한다.

마스터클래스 교수진

국내에서는 기타계의 음유시인 이성우와 대표적인 여류 기타리스트 허원경, 섬세한 표현력과 트레몰로로 인정받는 박규희 등 화려한 교수진이 참여한다.

14일과 16일 국제기타콩쿠르 예선과 본선이 진행되고, 페스티벌 기간 동안 저녁마다 양평 쉬자파크 및 군민회관에서 연주회가 열려 참가자와 주민들에게 수준 높은 클래식 기타 연주를 들려준다. 13일 기타리스트 안용현‧이호진‧박세영의 개막콘서트를 시작으로 14일은 토모노리 아라이와 박규희, 15일은 안드레아스 폰 방엔하임과 라인베르트 에버스, 16일은 마르가리타 에스카르파와 로브샨 마메드쿨리에프, 17일은 이언 와트와 페페 후스티시아가 연주한다.

‘2019 양평 국제기타포럼’

17일과 18일에는 기타계의 발전과 저변확대를 위해 ‘자연, 음악 그리고 현대사회’를 주제로 양평 국제기타포럼이 열릴 예정이다.

‘제5회 대한민국 국제기타페스티벌’ 윤원준(한국기타협회 회장) 조직위원장은 “1회부터 시작해 지금까지 시련도 있었지만 애써주신 분들의 수고와 도움에 힘입어 5회째를 맞이하게 됐다”며 “기타를 사랑하는 많은 사람들이 모여 함께 즐기고, 세계에서 인정받는 대한민국의 국제적인 행사가 될 수 있도록 많이 참여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성영숙 기자  sys@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영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