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우정노조 총파업 대신 중재안 받아들여내년부터 농어촌 지역 주5일 근무 시행

전국우정노동조합(이하 우정노조)이 지난 9일 총파업을 철회했다. 예정됐던 총파업을 하루 앞두고 우정노조와 우정사업본부(이하 우정본부)가 합의를 도출한 결과다.

합의안에는 위탁 택배원 750명을 포함한 집배인력 988명 증원, 10kg 초과 고중량 소포에 대한 영업목표와 실적평가 폐지 등의 내용이 담겼다.

특히, 토요배달 업무의 경우 농어촌 지역부터 점진 폐지될 것으로 보인다. 합의안에 따르면 농어촌 지역 집배원의 주5일 근무 보장을 위해 사회적 합의기구를 운영하게 된다. 우정노조와 우정본부는 인력증원‧농어촌지역 위탁수수료 인상‧토요일 배달 중단을 중심으로 방안을 마련해 내년 1월1일부터 시행한다.

이은봉 양평우체국 노조지부장은 “권리를 찾는 것도 중요하지만 파업을 함으로써 우편 통신망이 마비되는 것에 대한 우려가 있어 파업을 철회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모든 요구안이 수용된 것은 아니지만 처우개선 약속 등 많은 부분이 받아들여졌다. 현재 큰 틀에서 합의가 이뤄졌고 세부사항이 담긴 협의서는 나오지 않았다. 추후 약속이 잘 지켜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우정노조 양평우체국지부에서 지난달 진행한 파업찬반투표결과 투표에 참여한 조합원 90명 중 98%가 파업을 지지했다.

이 지부장은 “양평은 면적이 넓다보니 집배원들의 업무 피로도가 높은 편”이라며 “많은 집배원들이 허리 등 근골격계에 크고 작은 병이 있다. 집배원들의 과로 사고를 막기 위해서는 인원보충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지혜 기자  wisdom@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