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공연·전시·강연
<종이충격>展… ‘종이예술 세계로의 여행’양평군립미술관 2019 여름프로젝트
신호윤作_Archipelago-Island

 

양평군립미술관(류민자 관장)은 2019 미술여행-2, 여름프로젝트 <종이충격>展을 오는 19일 개막한다. 이번 전시는 종이를 이용한 기발한 작품들을 선보여 종이예술의 진수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전시는 권순철, 윤석남, 전병현, 전광영, 김춘옥, 로즈박, 박광열, 신호윤, 김은, 이지현, 이종한, 차종순, 한기주, 김도명 등 국내외에서 활동하고 있는 현대미술 종이예술가 40여명이 참여하는 전시로, ‘친환경 미술’을 콘셉트로 기획했다.

양평군립미술관은 이번 전시를 위해 4개월에 걸쳐 국내외적으로 활동해온 한지 또는 종이작가들을 찾아 엄선했다. 종이로 만든 작품에 대한 선입견과 우려를 뒤로 하고 순수 한지와 더불어 일반종이의 무한한 가능성을 예술로 승화시킨 기발한 아이디어가 눈길을 끈다.

특히 이번 전시에 출품된 대부분의 작품들 소재가 우리의 토양에서 생산된 닥나무를 가공해 만든 한지라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한지의 역사와 제조과정을 담은 전시가 한지영상과 함께 구성돼 한지의 역사성과 우수성, 가치를 재인식하는 계기를 만든 것도 의미 있다.

윤석남作_블루룸Ⅱ

전시는 공간별 테마를 두어 구성했다.

먼저 지층에 마련한 ‘종이의 탄생’은 종이가 만들어지는 과정을 조망했고, 슬로프공간에는 종이의 무한함을 펼쳐 보이는 설치작품들을 전시했다.

2층 전시공간은 평면 또는 오브제를 조합한 신개념의 종이조형작품을 전시했다. 제2전시실에서 만나는 ‘상상하는 종이’는 종이의 상상력과 창의력이 돋보이는 국내 최고의 종이조형예술을 보여주는 공간이다. 제3전시실의 종이예술작품들은 영상미디어 또는 설치미술로 구성해 이번 전시의 절정을 이루는 공간이다.

이번 전시와 함께 지역 작가들이 청소년들과 공동작품을 제작하는 ‘미술관 해프닝’ 프로젝트가 다음달 1~3일 열린다. 전시연계 프로그램인 어린이예술학교 <종이로 만드는 상상놀이터>도 전시기간 7주 동안 주말마다 열린다. 교육프로그램 예약은 홈페이지를 통해 받는다.

문의 및 예약: 양평군립미술관 홈페이지(ymuseum.org)/ 전화(☎ 775-8515(3))

성영숙 기자  sys@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영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