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헤드라인
정동균 민선7기 1년 평가 ‘실망, 답답’정당‧시민단체, ‘기대 이하’ 낙제점 줘
정 군수, 주민과 동떨어진 시각 드러내

‘경기도의 TK(대구․경북)’, ‘보수의 성지’라고까지 불린 양평군에서 이변이 일어났다. 20여년 간 민주당을 이끌었던 정동균 위원장이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군수로 당선됐다.

정 군수의 득표율은 37.18%(2만2222표)로, 2위 한명현 자유한국당 후보 35.95%(2만1484표)와 차이는 비록 738표에 불과했지만 양평의 보수적인 성향을 생각하면 기적이 분명했다.

정동균 민선7기가 들어선 지 1년이 지났다.

본지는 정동균 민선7기 1주년을 맞아 정의당과 양평경실련의 서면 평가, 한국자유총연맹 양평군지부(이하 한자총) 대면 평가, 군수 단독인터뷰 등을 통해 지난 1년을 되돌아 봤다. 이번 평가가 민선7기의 향후 3년 군정운영에 피와 살이 될 자양분이 되길 바란다.

정동균 군수가 취임 1주년을 맞았다. 취임 당시 소통과 상생의 리더십을 내세웠지만 부정적인 평가가 적지 않다.

▲보수와 진보 모두 소통 부재 지적

지난 지방선거 기적의 주인공은 정동균 군수지만, 이런 결과를 만든 건 군민이다. 군민들이 가진 민선7기에 대한 기대는 그가 공약한 대로 ‘군민이 주인인 양평’의 모습일 것이다. 그러려면 주인인 군민의 소리를 귀 기울여 듣는 소통이 원활해야 한다.

정 군수는 주민의견이 반영되는 소통협치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소통협력담당관 부서를 신설하고, 민관협치를 제도화할 「양평군 민관협치 활성화를 위한 기본조례」를 제정하고, ‘군수와 함께하는 타운홀 미팅’과 ‘100인토론회’ 등을 운영했다고 긍정적으로 자평했지만 주민들의 반응은 이와 달랐다.

3개 시민단체‧정당은 공통적으로 여전히 소통이 부족하다고 했고, ‘흉내만 낸 소통’이라고 평가 절하했다.

한자총은 “보수성향 단체들이 7개월 전부터 간담회를 요청했지만 여전히 못 만나고 있다”며 “군수보다 비서진의 잘못이 더 크다”고 소리를 높였다.

양평경실련 또한 “시민단체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지 않는다”며 “결국 기존의 공무원이나 관변단체와 협력하는 것 이상의 소통을 시민단체와 하지 못 했다”고 평가했다. 보수나 진보 단체 모두 소통에 관해서는 같은 평가를 내렸다.

정 군수는 인터뷰 내내 군민들과의 소통보다는 중앙정부나 국회, 경기도나 타 시‧군과의 네트워킹이 가능하며, 이를 통해 우리군 역점 사업을 위한 로비활동을 벌였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소통을 통한 양평 내부로부터의 지지보다는 집권당 군수의 프리미엄만 강조한 셈이다.

▲리더십에 대한 안일한 판단 드러나

정 군수는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소통과 상생의 리더십’을 내세웠다. 그간 공직자 출신 군수의 상명하달 방식을 탈피해 밑에서부터 개혁을 일구겠다는 의지였다.

정 군수는 이번 인터뷰에서 “군청 공직자가 1500명에 달한다. 업무를 일일이 지시할 수도 없고, 그런 방법이 통할 시대도 아니다. 공직자 스스로가 느껴야 제대로 된 정책이 나온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 방법은 지금까지는 실패한 것으로 보인다. 가장 큰 원인은 인사에 있다는 지적이 많다. 이전 정권에서 요직에 있던 5급 사무관들이 여전히 실세로 있는 상황에서 6급 이하 직원들은 군수의 ‘스스로 개혁’보다 상사의 ‘눈치보기’가 더 급하다는 것이다.

정 군수는 이런 지적에 대해 “공직자에게 강제로 무엇을 먹이는 것이 아니라 본인이 목이 마를 때 직접 물을 먹는 것”이라며 “지난 1년도 그랬지만 앞으로도 꾸준히 이런 의견에 동감하는 공직자를 발굴해 나갈 것이다. 그런 사람들과 함께 개혁을 추진할 생각”이라고 낙관해 현실에 대한 인식 부족을 드러냈다.

▲달라진 게 없다는 평가 많아

주민들이 민선7기에 가지는 불만의 핵심은 ‘이전 정권과 달라진 게 없다’는 점이다.

한자총은 “정말 쓰러질 정도로 열심히 다니는데, 안타까운 것은 수박겉핥기가 되고 있다. 행사장 다닌다고 사람 마음을 얻을 수는 없다”고 혹평했다.

양평경실련은 “양평공사, 각종 채용비리, 종합운동장, 기타 인허가와 관련된 문제 등 어느 하나 제대로 해결한 것이 없다”고 지적했다. 정의당도 “공무원이 개입된 양평공사와 은혜재단 문제 해결은 공무원에게만 맡기지 말고 군수가 직접 챙겨 해결하는 자세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정 군수는 이에 대해 “척폐청산을 한다며 고소‧고발을 하는 것이 바람직한 것일까? 어디까지 해야 할까? 등 많은 고민을 하고 있다”고만 답했다. 또, “분명 잘못은 개선해야 한다. 최근 양평공사 회계감사 결과를 보면서 더 크게 느낀 부분이다. 검토가 끝나면 이와 관련한 행동에 나설 예정”이라고 해 검토 중이라는 답변만 되풀이했다. 

황영철 기자  hpd@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6
전체보기
  • 2019-07-18 21:19:23

    몇달전 전대후문 공사 인사이동
    인사이동 문제를 모른다???
    왜 모를가?
    전문직을 무시한채 인사를 단행했다등등
    말이 지금도 나오는대
    여러 젊은 직원들이 사표내고나옴
    노조는 보고 있었나?
    형평성 무시하고. 인사는 상식적이여야 하거늘
    한심한 작태가‥기존박쥐들은 그대로고
    직원들은 누굴 믿고
    일을 열심히 할꼬?
    자리이동후 그자리는 누가누가 자리잡았을까?   삭제

    • 작성 2019-07-18 11:34:41

      요번에난 인사에대해서도
      기준과 형평성을 잃었다
      어떤공직자는 17일 장기휴가내고
      연락도안된다
      부서장도 모르게 주무관을 딴데로 발령낸다
      인사위원회결정도 무시한채 인사를 단행했다등등
      말이 많네요
      형평에맞게
      공평하게 평가를해서 반영해야하거늘
      인사.....
      인사 믿을수가 없네요
      직원들은 뭘믿고
      일을 열심히 할꼬?
      제발 제대로 돌려서
      직원들 사기를
      꺽는일이 없어야
      군민들도 원만한 행정서비스를 받을수 있을텐데
      야로 피우듯이 하는 인사는
      군민의 적입니다   삭제

      • 칭찬받고 싶으시면... 2019-07-16 15:24:48

        참 잘 하고 계십니다라는등 칭찬을 받고 싶으시면
        7기가 잘하시면 되는것 아닌가요....
        그리고 시기꾼들이 이해할수 있도록 구체척으로
        칭찬거리좀 올려 주시면 좋을것 같구요,
        댓글에도 뭣을 잘하고 계시다는등등에 글은 없고
        시기 한다는등, 당이 어떻고 저떻고 하기나 하구 말입니다.
        정말 우습다고들, 실망스럽다고들 면소재지 리구석 구석에서도
        모두들 그러십니다.
        제발 주변분들도 언행들 잘하시구요.
        측근인지 주변분들인지 과감한 언행들로 핀잔듣는일
        너무 자주 봅니다.
        평생 측근이고 권력이 있을것처럼 착각들 하시는분들
        정말 역겹읍니다.   삭제

        • 덥다 2019-07-16 15:01:36

          덥다
          시기꾼들아   삭제

          • 알아 2019-07-11 20:15:11

            군청 공무원 자식들 어디든 낙하산으로 박아놓코
            빽없는 사람들 괴롭히는 쓰레기들이 즐겁게
            사는 촌동네   삭제

            • 함께 2019-07-10 12:10:45

              군청ㆍ공사ㆍ세미원기타 우린 하나
              다음선거때까지만
              버티면 된다 화이팅   삭제

              • 자한당 2019-07-09 16:24:44

                양평 자한당 화이팅~~~~~   삭제

                • 적폐청산 2019-07-09 01:18:15

                  그래서 선거때 적폐청산 한다고 신나게 떠들더니 막상 그자리에 오르니 적폐청산 안하시겠다? 결국 니들이 떠든 적폐청산은 정치적 구호였던거냐? 역겨운것들   삭제

                  • 무지랭이 2019-07-08 21:21:17

                    솔까 양평은 자한당이 딱이다
                    옷이든 음식이든 격에 맞추는 것이 편한 법
                    양평 찌끄레기들에게 민주당은 언감생심.
                    어찌하다보니 민주당이 되긴했지만,
                    이런저런 트집, 이런저런 태클, 못배운티 절절 흐르는 토호세력들
                    안타깝지만
                    다음번엔 자한당이 다시 집권해서
                    꼴통의 면모를 다시 한번 유감없이 보여주길 간절히 바랍니다.

                    초선 군수한테 바라는 것도 참 많다고 생각안하나??
                    그 동안 쌓아놓은 자한당 인맥이 그리 쉽게 무너지지 않아요..   삭제

                    • 청산 2019-07-08 18:29:55

                      공사부터 적폐 청산하세요   삭제

                      16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