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양평공사 개혁보다 사장 월급에 쏠린 행감초점 잘못 맞춘 의원들, 해결책 모색부터 해야
양평군의회가 양평공사에 대한 행감을 진행했지만 대안을 모색하기보다는 공사 사장의 연봉문제에 더 집중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행감에 앞서 박윤희 사장과 공사 직원들이 선서를 하고 있다.

양평군의회 의원들이 지난 18일 양평공사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한목소리로 공사 사장 연봉 인상과 함께 200억 대 추가 출자를 요구한 양평공사에 대한 질타를 쏟아냈다. 하지만 이를 본 주민들은 공사 개혁보다 사장 월급문제를 지적한 의원들의 태도가 더 문제라고 지적했다.

군의회는 올해 행정사무감사 마지막 순서로 양평공사를 배정했다. 이날 오후 4시 40분에 시작된 감사는 3시간을 넘겨 8시경에 마쳤다.

첫 질문에 나선 송요찬 의원은 “취임 후 기획예산담당관 등 군의 주무부서와 몇 번의 소통이 있었나”고 물었고, 박윤희 공사 사장은 “솔직히 기획예산담당관과는 몇 번밖에 소통이 없었다. 업무파악에 집중하느라 군과의 긴밀한 협조를 놓쳤다”고 답변했다.

이어진 황선호 의원부터 박 사장 개인에 대한 문제가 도마에 올랐다. 황 의원은 박 사장의 연봉부터 따져 물었다. “처음 제시한 금액이 얼마냐”라는 질문에 박 사장은 “금액을 제시한 게 아니라 규정에 따라 협의하자 한 것이다”고 답변했고, 이에 황 의원은 박 사장이 군에 보낸 공문을 내밀며 “9224만6000원을 요구한 게 맞냐”고 되받았다.

박 사장의 연봉은 최종적으로 8200만원으로 결정됐다. 박 사장은 “지방 공기업 사장의 평균 연봉에 조금 못 미치는 수준으로 결정했다. 공사 직원들 연봉이 다른 지방 공기업 연봉수준에 밑도는 것을 감안한 것”이라고 말했다.

황 의원은 공사 사장 연봉 문제로만 20분 넘게 지적을 이어갔다.

이어서 질문에 나선 전진선 의원은 “공사 사장은 정치인이 아닌 경영자다. 공사가 지속적인 적자와 적폐로 존폐의 기로에 섰는데 경영은 안 하고 정치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다음 질문자로 나선 박현일 의원은 “개인적으로는 의회가 조사권을 발동하고, 범군민 토론회 개최에도 나서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의회가 이를 거부했다”고 발언한 뒤 본지가 연속 기획보도한 공사 적폐 내용을 하나씩 언급하며 확실한 적폐청산을 요구했다.

이날 행감을 지켜본 여현정 양평경실련 사무국장은 “공사 사장의 월급 문제가 지난 11년간 공사를 적폐 공장으로 만든 자들을 밝혀내는 것보다 중요한 문제인가”라며 “공사 사장에게 군민과의 약속을 지키지 못하면 세금으로 월급 받지 말라는 의원의 말은 공사 사장뿐 아니라 군수, 군의원 그리고 공직자들 모두에게 군민들이 하고 싶은 말이 아닐까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황영철 기자  hpd@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4
전체보기
  • 개혁 2019-07-02 21:23:59

    개혁은 무슨 개혁!
    노조가 있다면 움직일터
    노조가 없으니 이렇게 말이 만치!!   삭제

    • 지겨워 2019-07-01 20:33:57

      없어져아할곳
      박쥐들 공동체   삭제

      • 아직 2019-06-28 16:15:59

        아직 패업처리 안햇나
        계속 비리천국을 세금내가며
        지켜보고 있겠군

        찔리는 인간들은 미소지으며
        즐겁게 미소로 답하더군

        애고 멀될레~~!   삭제

        • 잘들좀해라 2019-06-28 07:19:18

          경실련?...웃기지도 않는다
          할려면 제대로해라
          뭐가 적폐고 뭐가 정의냐?
          최소한 적폐를 밝힐려면.... 사장 월급을 왜 얘기하는지 모르냐?
          그냥 반대 의견은 나쁘다는 생각이냐?
          거기가서 앉아서 쓸데없이 군민들의 생각인거처럼 떠들지마라...난 그런 의견낸적없다!
          잘들좀해라!   삭제

          • 지역주민 2019-06-27 16:37:12

            저는 무엇이 적폐인지 모르지요. 전정권 박근혜전대통령님시절 그때서민들과노동자농민 그래도 어느정도 살수 있서지요. 그리고전임군수님시절 김선교 군수님 시절 대단한발전을했지요. 전임군수님 시절 양평군인구 7천9천명이었지요.그이후 발전해서 지금11만팔천명되지요. 전임군수님 시절 4만명정도증가 했지요.교통병원유치.종합운동장공사그리고 벽산아파트단지휴먼빌아파트 성우아파트 등등 그리고 대단이 전원단지 빌라단지 전임군수님 시절은 토목건축시대 였지요.우리양평이 발전하고자 한다면 건설경기가 살아나야 합니다.그런데 어떻한것이 적폐입니까.   삭제

            • 지역 2019-06-27 02:02:57

              우물안 개구리 본보기 회사
              변화 없음에 한표   삭제

              • 적폐청산합시다 2019-06-26 21:08:37

                이 더불어터진당 사람들은 지네당 다른동네 경선떨어진 것들 양평에 대려다놓고 월급주는주제에 뭐가 이리 당당하지?   삭제

                • 이건또뭐냐 2019-06-26 19:38:05

                  자한당이 잘못을 했다쳐....그럼 더불어 잘못을 같이해도 된다는거야? 잘들 좀해라....   삭제

                  • 결론은 2019-06-25 23:55:25

                    자한당!
                    결론은 전 정권 적폐를 외치는 공사 사장이 싫다!   삭제

                    • 2019-06-25 15:06:40

                      아주 쇼프로네

                      오너ㆍ팀장급ㆍ노조ㆍ인사비리 전직원 조사후
                      사법처리 부터   삭제

                      14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