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공연·전시·강연
양평의 청년 유튜버들 모여라~크리에이터 ‘애드머’ 초청 특강

지난 12일 양평군민회관에서 예비 유튜버를 위한 특강이 열렸다. 청소년부터 청년들, 중장년까지 다양한 연령대의 주민 300명이 참여해 크리에이터 산업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여줬다.

양평군이 주최한 이번 특강에는 유튜브 구독자 42만 크리에이터 ‘애드머’와 MCN 전문기업인 (주)트레져헌터 교육사업팀 하채원 팀장이 강사로 초청됐다.

1부는 유튜버 ‘애드머’의 크리에이터 멘토링으로 진행됐다.

유튜버 애드머는 자신이 업로드 한 영상을 보여주며 영상을 올릴 때 주의해야 할 점, 수익, 크리에이터의 장단점 등 유튜브를 시작하는 크리에이터들에게 필요한 조언을 전했다.

애드머가 강연 하고 있다.

그는 자신의 수익을 공개하며 “유튜브를 시작하는 크리에이터들이 포기하는 순간이 수익이 떨어질 때다. 이때 슬럼프에 빠지게 되는 경우가 많은데, 수익을 보면 떨어졌다 올랐다 하는 과정이 계속해 반복된다. 포기하지 말고 계속해서 노력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2부는 하채원 팀장이 ‘MCN산업의 이해를 위해 현재와 비전’을 주제로 강연했다.

MCN이란 ‘Multi Channel Network’의 약자로 Youtube, 아프리카, 트위치 등에서 개인방송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유튜버들을 활용한 사업을 말한다. MCN기업들은 크리에이터와의 계약을 통해 크리에이터 간의 협업 및 산‧학‧민‧관과의 연계, 제작 지원, 저작권 지원, 홍보‧마케팅, CMS운영 및 관리 등의 역할을 담당한다.

강연에 이어 유튜브를 준비 중이거나 활동 중인 참석자들을 위한 질의‧응답 시간이 진행됐다. 참석자들은 편집방법, 초상권, 저작권 문제, 힘들었던 점, MCN계약, 수익구조 등을 주로 물었다.

이어진(24)씨는 “크리에이터로서 성공했던 과정, 잘된 스토리 뿐 아니라 어려웠던 부분도 함께 들려줘서 좋았다”며 “관심 있는 분야에 대해 막연하게 생각하는 경우가 많은데 다양한 관점에서 이야기를 들은 좋은 기회였다”고 말했다.

강연 후 참석자들과 단체 사진을 찍었다.

박지혜 기자  wisdom@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