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산책
그게 사는 거야

꼭 곁이 아니어도

똑같이 나이 먹으며

살아있으면 되는 거야

 

연습 할 수 없는 숨결

가끔씩 불치의 계절병 일렁거리다가

아쉬운 생각 묵은 때처럼 눌어붙어도

부질없는 집착

어떠했다 해도 지나가버린 것은

별거 아니 듯

그렇게 또 괜찮아지고

 

조경화 양평문인협회 시분과장

산다는 것은

원래 혼자였던 우리가 인연이라 부르던 거리에서

만나고 헤어지다가 가끔씩 그립다 말할 수 있도록

살아있으면 되는 거야.

 

양평시민의소리  webmaster@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평시민의소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