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컵밥, 즉석국, 즉석카레, 라면… 어디가 쌀까?간편식품, 유통업태 간 가격차 최대 두 배

1‧2인 가구 증가 등으로 수요가 많은 간편식품이 유통업태에 따라 가격이 다르고, 동일한 제품임에도 최대 두 배 가까이 가격차가 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알뜰한 소비를 위해서는 생필품 가격정보가 주간 단위로 제공되는 ‘참가격(www.price.go.kr)’ 등의 온라인사이트에서 판매가격과 할인정보 등을 확인해보는 게 좋다.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이 주요 간편식품 10개 품목 40개 상품의 판매가격을 분석한 결과, 유통업태에 따라 최대 49.1% 가격차가 났다.

이번에 조사한 간편식품은 소매시장 규모가 크고 비중이 높은 상위 10개 품목(즉석밥, 컵밥, 즉석국, 탕, 즉석죽, 스프, 즉석카레, 즉석짜장, 라면, 컵라면)으로, 최근 4주 평균(4.5.~4.26) 가격을 조사했다.

유통업태 간 가격차가 가장 큰 상품은 ‘오뚜기 햄버그 덮밥’으로 최고‧최저가 차이는 49.1%였다. 이어 ‘오뚜기 맛있는 오뚜기밥’(46.9%), ‘동원 양반 밤단팥죽’(45.6%) 등의 순으로 가격차가 컸다.

대형마트(30곳), 전통시장(35곳), 백화점(12곳), SSM(20곳), 편의점(3곳) 등 조사대상 판매점 100곳에서 판매되고 있는 상품 중 판매점포 수가 많은 상위 15개 상품의 총 구입비용(4주 간 평균)을 산정한 결과, 대형마트(2만5057원), 전통시장(2만7315원), SSM(2만8314원), 백화점(2만9429원), 편의점(3만3450원) 순으로 저렴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형마트가 편의점보다 25.1% 더 저렴했고, 전통시장과의 가격차이는 상대적으로 작았다.

성영숙 기자  sys@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영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