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매니악스, ‘역전 재역전 접전 끝에 첫 승’(일요이스턴)8-7 케네디 스코어 승리

양평군청 매니악스(이하 매니악스)가 4전 5기 도전 만에 고대하던 시즌 첫 승을 거뒀다.

매니악스는 12일 양평강상구장에서 펼쳐진 D&D와의 2019 물맑은 양평리그 일요이스턴부 5차전에서 동점과 역전, 재역전을 주고받는 접전 끝에 8-7의 짜릿한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매니악스는 안타수에서는 2-7로 뒤졌지만, 사사구 10개를 골라낸 끈질긴 선구안과 루상에서 활발한 기동력을 발휘, 극적인 승리를 일궈냈다. 5회 1사 2루에서 나온 임완희의 우전적시타가 이날 경기 첫 안타였지만 5, 6회 터진 2안타가 승리와 직결된 천금 같은 히트였다.

1회초 무사 3루를 실점 없이 넘긴 매니악스는 1회말 볼넷으로 나간 박요한, 한기성이 한상봉의 3루 땅볼과 낫아웃 패스트볼로 홈을 밟아 선취 2득점을 올렸다.

D&D가 3회와 4회 양지철의 볼넷에 이은 상대실책과 보크로 한 점씩을 뽑아 2-2 동점을 만들자 매니악스는 4회말 임완희의 몸에 맞는 볼, 박재호의 볼넷으로 잡은 1사 2,3루에서 3루수 송구실책과 김준의 희생플라이로 다시 2점을 도망갔다.

5회초 D&D가 조만호의 볼넷과 김영민의 우중월 3루타로 3-4로 따라붙자 매니악스는 5회말 한기성의 사구에 이은 임완희의 우전적시타, 박재호의 볼넷으로 이어진 1사 2,3루에서 손태진의 1루 땅볼로 2점을 추가 6-3으로 달아났다.

끌려가던 D&D는 6회초 선두 문종욱의 좌중월 3루타와 김봉관의 3루 땅볼로 만회점을 뽑은 뒤 이경민의 중전안타, 신현준의 볼넷으로 계속된 1사 2,3루에서 조만호의 우월 2타점 2루타와 우익수 실책으로 4득점을 몰아치며 7-6으로 승부를 뒤집었다.

역전을 허용한 매니악스는 6회말 마지막 공격에서 강정수의 볼넷과 신동운의 우월2루타로 재차 승부를 원점으로 돌린 뒤 박승진의 사구로 이어진 1사 2,3루에서 상대포수의 패스트볼 때 3루 주자 신동운이 홈을 파고들어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매니악스는 선발투수 신동운이 5.1이닝을 7피안타 5탈삼진 7실점(6자책)으로 막아냈고 6-7으로 역전당한 1사 2루에 구원투수로 나서 두 타자를 범타 처리, 추가실점을 막은 박재호가 재역전의 발판을 마련하며 승리투수가 됐다.

한편, 같은날 열린 일요이스턴부에서는 매니악스를 비롯해 버팔로스, 매버릭스, 빅스코로나가 승리했다.

박지혜 기자  wisdom@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