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양평공사 다음 달 3일 ‘혁신결의 보고대회’공사 경영혁신 방향․목표 제시

양평공사 사태에 대해 공사가 자체적인 혁신안을 내놓는다. 공사는 다음 달 3일 ‘혁신결의 보고대회’를 열어 공사의 경영혁신 방향과 목표를 제시할 예정이다.

이번 ‘혁신결의 보고대회’는 제5대 사장으로 취임한 박윤희 사장이 취임 100일 후 보고회를 갖겠다고 약속한 사항이다. 박 사장 취임 시 정동균 군수가 “아픔과 고통이 따르더라도 철저한 원인규명과 객관적인 진단을 통해 기본과 원칙에 충실하여 신뢰받는 양평공사로 만들어 달라”고 주문한 것에 대한 박 사장의 답변이었다.

박 사장은 취임 시 ▲공정․공평·투명경영 ▲열린․소통경영 ▲미래경영의 3대 기본 경영원칙을 제시한 뒤 ‘2019 혁신하는 양평공사’, ‘2020 일 잘하는 양평공사’, ‘2021 일등 공기업 양평공사’ 등의 전략목표를 수립․추진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공사는 최근 자발적으로 시행했던 채용비리 고발, 인사위원회 위원 외부 초빙, 희망보직제 등의 비상 경영혁신 및 내부 경영진단을 진행하고 있다.

공사 관계자는 “그간 시민단체 중심으로 추진하고 있는 ‘범군민대책위’에 대해 공사는 원칙적으로 환영한다”며 “군청과 군의회, 범군민대책위는 적폐청산을 포함한 과거 양평공사의 문제점을 바로잡고, 공사는 경영혁신에 집중해 양평공사의 미래 비전을 제시하는 투트랙 전략을 제안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황영철 기자  hpd@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