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예술
“마을의 안녕과 소원성취 비나이다”지난 8일 ‘제353회 고창제’ 개최

강하면 성덕리 고창제추진위원회(위원장 김종구)는 지난 8일 주민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덕3리 국수당과 첩당(작은 할머니당), 마을입구 장승에서 고창제를 지냈다.

이날 고창제의 집례 및 대축관은 유생장의 류박영씨가 진행했다. 좌집사는 이학구씨가, 우집사는 민명훈씨가 맡아 진행했다.

행사는 분향례를 시작으로 참신례를 거쳐 김종구 추진위원장이 초헌관, 최문환 부군수가 아헌관, 이주진 강하면장이 종헌관을 맡아 제를 올렸다. 또한 첨작례로 성덕리 4개 마을 노인회장과 이장이 제를 올렸고, 주민들도 개인적인 소원성취를 빌기 위해 제를 올렸다.

고창제의 흥을 돋우기 위해 성덕리 사물놀이패가 국수당과 첩당, 장승을 돌아다니며 흥겨운 사물놀이를 펼쳤다.

고창제는 750여 년 전 고려 중기 때부터 대대로 내려오는 전통행사로, 격년에 한 번 음력 2월3일에 지낸다.

성덕리 고창제는 화담 서경덕이 이 마을에 왔을 때 호환이 많았는데 이를 막기 위해서 산신제를 지낸 것이 유래가 되었다는 설과 성덕리 주변에 철이 많이 나서 무기 제조창이 있었는데 이를 관장하는 벼슬아치가 국가와 고장의 안녕을 위해서 철마 등을 만들어 국수당에 안치하고 나라굿을 했다는 설이 있다.

성영숙 기자  sys@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영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