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전통시장 하루 평균 고객은 33.7명전통시장 상인 절반, ‘주차장 환경개선’ 원해

전통시장 사업체 비중, 전체의 13.7% 수준

필요정책으로 공동마케팅 행사(41.3%) 선호

양평군은 양평군 3대 전통시장(양평물맑은시장, 용문천년시장, 양수리전통시장) 내 사업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제1회 양평군 전통시장 조사’ 결과를 지난달 27일 공표했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양평군 전체 사업체 중 전통시장이 차지하는 비중은 13.7%이고, 상인의 절반 이상이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필요한 사업으로 주차장 환경개선을 들었다.

‘제1회 양평군 전통시장 조사’는 전통시장 및 상점가 육성을 위한 특별법(제9조)에 따라 양평군 전통시장 현황을 전반적으로 파악해 정책 수립 및 시장 활성화를 위한 기초 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실시됐다.

조사내용은 사업체 일반현황(사업체명과 개점시기, 사업장 면적 등 11개 항목), 사업체 경영현황(사업의 종류, 종사자 수 등 10개 항목), 시장 활성화사업(4개 항목) 등으로, 한국표준산업분류상 대분류 5개 산업(「제조업」, 「도매 및 소매업」, 「숙박 및 음식점업」, 「예술 스포츠 및 여가연관 서비스업」, 「수리 및 기타 개인서비스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이번 조사 결과보고서에서 주목할 점은 양평 전체 사업체에서 전통시장이 차지하는 비중이다. 2016년 기준 전국사업체조사에서 5개 산업에 해당하는 양평군의 사업체는 4984개이다. 이중 전통시장에 소재하고 있는 사업체는 681개로 전체의 13.7%에 불과하다.

업종별로는 「수리 및 기타 개인 서비스업」이 17.3%로 가장 높고, 「예술 스포츠 및 여가연관 서비스업」 (14.4%), 「숙박 및 음식점업」(13.8%), 「도매 및 소매업」(13.6%) 순이다.

각 읍면 사업체에서 전통시장이 차지하는 비중도 30%를 넘지 못한다. 양수리전통시장은 양서면 사업체의 15.1% 정도고, 용문천년시장은 용문면 사업체의 22.3%이다. 3개 전통시장 중 가장 많은 사업체가 소재한 양평물맑은시장도 양평읍 사업체의 27.9% 수준이다.

인구유입과 자영업 증가로 최근 읍면 외곽으로 신축건물이 들어서며 상권이 확대되는 추세다. 기존 상권은 주차시설 등이 취약하고, 건물의 노후화와 비싼 임대료도 상인들이 자주 지적하는 문제다. 이런 점에 비춰볼 때 전통시장 상권의 비중은 지속적인 감소가 예상된다.

전통시장 상인들의 인식 또한 이런 환경변화와 크게 다르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상인의 절반 이상이 시장 활성화를 위해 필요한 사업으로 주차장 환경개선(51.8%)을 들었고, 거리 조성(12.7%)과 보행환경 개선(8.6%)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경영현대화(4.3%)나 관광(테마) 야시장 개설(5.9%) 요구는 적었다.

매출 및 유동인구 증대를 위해 필요 정책으로는 공동마케팅 행사(41.3%) 실시가 단일 사안으로는 가장 많았지만, 경의중앙선 연장운행(25.0%)과 버스노선 변경(19.5%) 등 대중교통 개선 요구도 44.5%를 차지했다.

전통시장 홍보 및 마케팅을 위해 가장 필요한 정책으로는 전통시장 축제(17.1%), 지역 우수상품 및 특산품 홍보 판촉행사(15.9%), 전통시장별 특색을 갖춘 문화공연(14.6%) 등을 선호했다.

◇전통시장별 사업체 현황

양평군 전통시장의 사업체 수는 양평물맑은시장 352개, 용문천년시장 248개, 양수리전통시장 81개 등 총 681개다.

산업별로는 「숙박 및 음식점업」(312개)과 「도매 및 소매업」(219개)이 다수를 차지하며, 「수리 및 기타 개인 서비스업」(84개), 「예술 스포츠 및 여가관련 서비스업」(38개), 「제조업」(28개) 순이다.

▲양평물맑은시장

전체 사업체 수는 352개이다. 조사대상 5개 산업 중 「숙박 및 음식점업」이 155개, 「도매 및 소매업」125개로 대부분을 차지한다. 「수리 및 기타 개인 서비스업」41개, 「예술 스포츠 및 여가관련 서비스업」22개, 「제조업」9개 순이다.

전체 종사자 수는 741명이다. 종사자 규모별로는 2인 사업체(42.0%)와 1인 사업체(37.2%)가 다수를 차지한다.

사업장 점유형태는 임차한 경우가 85.5%(301개)로, 3대 전통시장 평균(81.4%)을 상회한다. 소유한 경우는 49개(13.9%)에 불과하다.

일일 평균 판매 고객 수는 32.7명이다. 산업별로 보면 「예술 스포츠 및 여가관련 서비스업」가 47.0명으로 가장 많고, 「도매 및 소매업」35.4명, 「숙박 및 음식점업」34.8명 순이다.

▲용문천년시장

전체 사업체 수는 248개이다. 「숙박 및 음식점업」(112개)과 「도매 및 소매업」(77개)이 대부분을 차지한다.

전체 종사자 수는 458명이다. 종사자 규모별로는 1인 사업체(46.4%)와 2인 사업체(39.9%)가 다수를 차지한다.

사업장 점유형태는 임차한 경우가 79.8%(198개)로 조사됐다.

일일 평균 판매 고객 수는 37.0명이다. 산업별로 보면 「도매 및 소매업」 56.9명, 「숙박 및 음식점업」34.9명, 「예술 스포츠 및 여가관련 서비스업」25.5명으로 나타났다.

▲양수리전통시장

전체 사업체 수는 81개이다. 「숙박 및 음식점업」45개, 「도매 및 소매업」17개, 「수리 및 기타 개인 서비스업」13개, 「제조업」4개, 「예술 스포츠 및 여가관련 서비스업」2개로 나타났다.

전체 종사자 수는 170명이고, 종사자 규모별로는 2인 사업체(48.1%)와 1인 사업체(37.0%)가 대부분을 차지했다.

사업장 점유형태는 임차한 경우가 67.9%(55개)이고, 소유한 경우는 32.1%(26개)로 3대 전통시장 중 가장 높다.

일일 평균 판매 고객 수는 28.3명이다. 산업별로 보면 「숙박 및 음식점업」35.5명, 「도매 및 소매업」25.5명, 「예술 스포츠 및 여가관련 서비스업」20.0명으로 나타났다.

 

◇양평군 전통시장 현황

▲대표자 평균 연령 51.9세
양평군 전통시장 사업체 대표자의 평균 연령은 51.9세다. 50대가 264명(38.8%)으로 가장 많고, 40대(23.9%), 60대 이상(23.8%), 30대(10.0%), 20대(3.5%) 순으로 나타났다.

▲3개 중 2개, 80㎡ 미만 소규모 점포

사업장의 면적은 20~40㎡ 미만이 182개(26.7%)로 가장 많고, 40~60㎡ 미만은 146개(21.4%), 60~80㎡ 미만은 106개(15.6%)으로, 80㎡ 미만 점포가 대부분을 차지했다. 100㎡ 이상은 121개(17.8%)로 나타났다.

▲1~2인 사업체 82.5%

전체 사업체의 종사자수는 1369명이다. 종사자 규모별로는 2인 사업체 286개(42.0%) 1인 사업체 276개(40.5%)로, 1~2인 사업체가 대다수다. 3인은 61개(9.0%), 4인 이상은 58개(8.5%) 순이다.

▲하루 10~12시간 영업 가장 많아

사업체의 일일 평균 영업시간은 10~12시간 미만이 304개(44.6%)로 가장 많고, 8~10시간 미만은 175개(25.7%), 12~14시간 미만은 122개(17.9%)로 나타났다.

 

▲월평균 임차료 293.4만원

임차 사업장의 평균 보증금액(전세 포함)은 2184.7만원이며, 월평균 임차료(월세)는 293.4만원이다.

보증금액은 1000~2000만원 미만이 163개(31.3%)로 가장 많고, 2000~3000만원 미만(26.0%), 1000만원 미만(16.5%) 순이다.

월평균 임차료는 100~500만원 미만이 401개(74.0%)로 가장 많고, 100만원 미만(15.5%), 500~1000만원(8.1%) 순이다. 1000~2000만원 미만은 11개, 2000만원 이상은 2개 업체다.

▲하루 고객 33.7명

하루 평균 판매 고객 수는 33.7명이다. 산업별로 보면 「도매 및 소매업」42.2명, 「예술 스포츠 및 여가관련 서비스업」37.7명, 「숙박 및 음식점업」34.9명, 「제조업」15.5명, 「수리 및 기타 개인 서비스업」11.5명 순으로 나타났다.

성영숙 기자  sys@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영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일방통행 2019-01-15 22:39:54

    양근대교 양평대교 사이 강변길 일방통행으로 바꾸고 시민들 좀 걸어다니게 합시다.
    앉아서 강 구경도 하고 쉬라고 벤치도 좀 놔두고.

    그러다보면 젊은 친구중에 기타매고 나오는 사람도 있고,
    다른 사람 초상화 그려주는 사람도 있을거고,이런 사람들 구경하러 나오는 사람들도 있을거고.

    그러다보면 시장도 구경삼아 가고 배고프면 요기도하는거지,
    시장만 보러 갈 사람들 별로 없을 듯.

    마트가 주차도 편하고 쇼핑도 편하니까.   삭제

    • 감찰 2019-01-13 20:41:22

      보여주기 행정보다 실직적인 상인들의. 가게에 보탬이 되는 정책을 펴야합니다. 전통시장 상인들도 있고 주위상인들도 있습니다 고루 장사잘되고삶의질을 높이는데 신경을 써야할것같습니다. 모든사업도 공정한입찰을통해 시설과 구매를 하여야될듯 시설과 장비대비 너무비싸다는의견과 몇몇상인들만 혜택을본다는 상인들의 목소리 를귀기울이어야할것입니다. 확실한관리감독 필요합니다   삭제

      • 김시장 2019-01-13 19:28:20

        투자규모 대비 효과는 극히 미미하고 특히 지역 발전 명목도 희미해진 만큼 예산을 낭비하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전통시장 이용객을 거의 60대 이상으로서 젊은층 고객 보기가 하늘에 별따기 입니다 교육시설 확충과 청소년 문화 활동 공간 확충에 예산 을 투자하여 아기 울움소리 듣는 양평에 주력해 주세요   삭제

        • 사자 2019-01-13 12:53:25

          전통시장에돈만 어마어마하게 투입시키고 활성화도못시키고 문제 많습니다. 소상공인회 도감사 가필요하고 시장투입된돈도 관리감독이 필요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