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민선7기 4년간 일자리 3600개 늘린다양평군, 일자리 종합계획 발표
고용률 67.2%, 취업자 6만명 달성 목표

양평군 민선7기는 지난 12월28일 지역일자리 목표공시제 방침에 따라 2019~2022년 4년간 일자리대책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4년간 총 3600개 일자리를 만들고, 고용률 67.2%, 취업자 6만명을 달성한다는 목표다. 기업체가 부족하고, 젊은 청년이 도시로 떠나는 양평에서의 일자리 창출은 분명 어려운 숙제다. 그러다보니 양평군 또한 획기적인 일자리정책 수립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군이 자체적으로 수립한 계획을 들여다봤다.

◇일자리 창출 4대 전략 20개 실천과제

군은 일자리 정책으로 크게 4대 전략과 20개 실천과제를 제시했다.

군은 정책 제안의 근거로 양평군의 산업 및 인구분포, 취업관련 다양한 통계자료를 제시했다. 통계에 따르면 양평군의 고용률은 지난해 6월 기준 59.1%로 전국 고용률 61.4% 대비 2.3%p 낮고, 실업률도 같은 시기 양평군 2.1%, 전국 3.2%로 1.1%p 낮다.

이는 양평군민 중 비경제활동인구(만 15세가 넘은 인구 가운데 취업자도 실업자도 아닌 사람, 곧 일할 수 있는 능력은 있으나 일할 의사가 없거나, 전혀 일할 능력이 없어 노동공급에 기여하지 못하는 사람)가 많다는 의미다.

이런 현상은 양평군의 인구흐름을 살펴보면 쉽게 이해할 수 있다. 청년층은 학교 졸업 후 도시로 나가고, 은퇴자들은 양평으로 온다. 일자리도 없지만 경제활동인구도 그만큼 적어 고용률과 실업률이 모두 낮은 현상이 나타난다.

◇강점과 약점 잘 고려해야

양평군은 이번 보고서에서 일자리창출의 강점을 ▲자치단체장의 강한 의지 ▲친환경농업 및 생태 관광 자원 ▲수도권 최고의 친환경 대외 이미지 ▲교통편리, 접근성 용이 등이라 판단했다.

반면 약점으로는 ▲고령자․여성․청년층 등 고용 취약계층의 고용 불안정 ▲1차․3차 중심의 산업구조 ▲지역내 농산물유통구조 취약 등으로 정리했다.

이에 대한 대안으로 ▲취약계층 공공부문 일자리 사업 확대 ▲취약계층 직업능력 교육 ▲향토산업 육성, 축제 활성화를 통한 관광객 유치 등을 제시했다.

기업 유치가 어렵다면 청정하고 우수한 관광자원을 활용한 관광사업과 친환경농산물 등의 사업에 더욱 집중할 필요가 있다는 의미다.

정부의 획일적인 공공부문 일자리창출에 얽매이지 않고, 양평군이 필요한 사업에 공공일자리를 만드는 것이 필요하다.

군은 오는 매년 3월 그 해의 구체적인 일자리창출 계획을 세워 발표한다. 이번 계획을 구체화시켜 실질적인 방안을 내놓겠다는 것이다.

지역실정에 맞고 실질적인 정책이 되기 위해서는 지역주민 의견 수렴과 전문가 진단 등도 필요해 보인다.

군 담당자는 “공무원의 시각만으로 일자리정책을 수립하는 데는 한계가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전문가 및 주민의견을 수렴하는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황영철 기자  hpd@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