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예술 헤드라인
“막장 변질 문화원장 선거, 누가 돼도 정당성 잃을 것”양평문화원, 원장 선거 앞두고 회원 선거권 개정

가입 후 6개월→12월31일 가입회원 전원으로

지난해 8월 이후 회원 수 1000여명으로 급증

다음 달 말로 다가온 양평문화원장 선거를 앞두고 문화원 이사회가 회원의 선거권 부여 규칙을 개정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해 8월 기준 344명에 불과하던 회원 수는 12월31일 1000여명을 넘어섰고, 그 결과 6개월도 안 된 신입회원이 선거를 좌지우지하는 상황이 되면서 원장 선거가 막장으로 치닫는 모양새다.

일부 회원들은 이대로라면 문화원 원장에 누가 당선되더라도 오명을 뒤집어 쓸 것이라며 한탄하고 있다.

양평문화원은 현 장재찬 원장의 임기가 오는 3월로 끝나면서 2월 말 원장 선거를 준비하고 있다. 그러던 중 양평문화원 이사회는 지난달 14일 긴급 이사회를 열어 문화원 회원의 선거권 부여 규칙을 개정했다. 기존에는 회원으로 가입한 후 6개월이 지난 회원에게만 원장 선거권을 줬는데, 개정을 통해 12월31일까지 가입한 회원은 모두 선거권을 주기로 했다.

문화원 관계자는 “일부 회원들의 요구가 있어 이사회에서 그리 결정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하지만 이 규칙 개정의 실상은 특정 후보가 자신에게 투표해 줄 사람들을 가입시켜 원장 선거에 유리하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해 8월 이전 문화원의 회원 수는 344명이었는데, 12월31일 기준 회원 수는 1000명이 넘어섰다. 6개월 만에 기존 회원의 2배에 가까운 신규 회원이 가입한 것이다.

현재 차기 문화원장에 출마할 사람으로는 현 부원장인 최아무씨와 감사를 맡고 있는 이아무씨가 준비 중이다.

일부 회원들은 이번 규칙 개정 이전부터 최 부원장 쪽 사람들이 회원 가입을 받아왔다고 주장했다. 한 회원은 “최 부원장과 친분이 깊은 회원 일부가 교회나 단체 등을 돌면서 회원 가입을 권유했다. 처음에는 단순히 문화원 회원을 늘리려는 활동이라 생각했는데 갑자기 회원규칙을 개정하는 것을 보고 꼼수였다는 것을 알았다”고 말했다.

차기 원장 출마예정인 이 감사는 “선거를 2달여 앞두고 이사회가 긴급히 선거규정을 개정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개정안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이에 대해 문화원 측은 “12월14일 규칙 개정 후 회원이 급격히 늘어난 것은 사실”이라며 “차기 원장 출마예정자 2명 모두에게 공평히 적용되는 것이라 큰 문제는 없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문화원 한 회원은 “규칙 개정 후 부원장 측과 이 감사 측 모두 회원 가입을 위해 나서고 있다. 연회비 4만원을 내야 정식회원이 되는데, 이런 식으로 회원을 늘려 투표 거수기를 만드는 것이 누구를 위한 것인지 묻고 싶다”며 “지역 문화를 선도하고 향토문화를 계승․발전시키는 역할을 맡은 문화원에 차기 원장 출마자들이 먹칠을 하고 있는 꼴”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양평문화원은 지난 2015년 원장 선출에서도 정관을 무시한 채 이사 및 감사 등을 정기총회에서 선출하지 않고 원장이 선임해 논란이 된 바 있었다. 

황영철 기자  hpd@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