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진뉴스
내 이야기가 연극이 되다니…

지난 14일 양평읍사무소 대강당에서 선주민‧후주민 간 소통을 위한 참여형 연극 <양반전>이 열렸다. 변명미씨의 신혼시절 추억이 '신랑이랑 대판 싸워서 집나간 날'이라는 즉흥극으로 재탄생했다.

 

박지혜 기자  wisdom@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