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인구를 알아야 미래가 보인다’

양평군은 지난 26일 양평군민회관에서 공무원 400여명을 대상으로 인구교육을 실시했다.

이번 교육은 양평군 인구정책 위원이자 서울대학교 인구정책연구센터 책임연구원인 김수현 박사를 초빙해 진행됐다.

김 박사는 우리사회 핫이슈인 인구절벽 현상으로 인해 벌어지게 될 문제를 정치, 경제, 사회 등 각 분야별로 제시하고 타 지자체의 인구예측 사례 등을 심도 있게 다뤘다.

특히, 양평군의 인구구조와 향후 인구변동을 전망하며, 1인가구 증가와 노령화에 따른 부양비 증가 등에 대응하기 위한 지자체의 노력뿐만 아니라 공직자들의 적극적인 대응을 강조했다.

강의 이후에는 인구보건복지협회에서 주관하는 문화팩토리 마굿간의 인구교육연극 ‘리허설’이 공연됐다. 현 세대의 결혼에 대한 문제점, 여성들의 자유로운 경제활동 여건 조성, 양성평등으로 일과 가정의 양립, 가사분담 문화 확산의 등의 내용을 재밌는 연극으로 풀어내 호응을 얻었다.

김분자 인구정책단장은 “양평군 공직자들은 본인의 자리에서 정책을 기획하고 집행‧발굴 하는 등 군정 전반에 거쳐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기에, 인구변화 현상을 이해하고 이를 바탕으로 업무를 추진하는 것이 반드시 필요해 이번 교육을 실시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이어서 “향후 군민을 대상으로 인구교육을 실시해 인구문제의 심각성과 고민을 주민과 함께 나누고 해결방안을 찾아갈 것”이라며 “출산친화분위기 조성, 일-가정양립문화 확산, 남녀가 함께하는 가사육아문화 분위기 조성 등 인식개선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성영숙 기자  sys@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영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