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헤드라인
정동균 “화상경마장 동의는 군수직위 내려놓는 것”화상경마장 반대대책위 집회에서 공식 입장 밝혀

4319명 반대 서명 전달… 유치단도 2600여명 찬성 서명 전달

정동균 양평군수가 지난 28일 군청 앞에서 열린 ‘양평 화상경마도박장 반대대책위’(이하 반대대책위) 기자회견장에서 “화상경마장 동의는 군수직위를 내려놓는 것과 같다”고 발언해 자신의 임기 동안에는 화상경마장 유치 동의를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혔다.

정동균 군수가 화상경마장 반대대책위 집회장에서 사업동의를 하지 않겠다는 요지의 발언을 하고 있다.

승마공원 유치추진위원회(이하 유치추진위) 측도 기자회견에 앞서 정 군수에게 2600여명의 찬성 서명을 전달했지만 정 군수의 동의 거부로 결국 사업신청은 무산될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장외발매소 유치 시도가 이후로도 지속될 가능성을 원천적으로 막기 위해서는 주민발의 대규모 사행시설 관련 조례 제정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한국마사회 측이 지난달에 이어 이달에도 장외발매소 시행자 공개모집을 진행하면서 용문면 화상경마장 유치를 둘러싼 지역내 갈등이 고조됐다.

정동균 군수는 지난달 장외발매소 조건부 동의를 해 사업이 추진되다 지역 반대여론이 커지자 이를 바로 철회하면서 일단락됐지만 마사회 측이 양평군을 겨냥한 듯 지난 15일 경기도 지역한정 추가 사업자 공개모집에 나서면서 문제가 불거졌다.

용문지역 일부 주민들이 유치추진단을 결성해 용문지역에 현수막을 내걸고 장외발매소 유치 찬성 서명을 받기 시작하자, 반대대책위는 학교, 종교단체, 시민단체 등을 중심으로 반대입장을 천명하고 4319명에 달하는 반대서명을 받아 정동균 군수에게 전달했다.

반대대책위는 장외발매소 사업신청 이틀 전인 지난 28일 군청 앞에서 화상경마장 유치 반대 집회 및 기자회견을 열었다. 정 군수는 이 자리에서 반대대책위로부터 반대서명자 명단을 받고 장외발매소 유치 반대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혔다.

정 군수는 이 자리에서 “여러분들이 고생하는 뜻을 잘 알고 있다. 동의 철회를 번복하는 것은 군수직위를 내려놓은 것과 똑같다고 생각한다”며 “절충하거나 합의를 볼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30일까지 제가 버티면 될 문제”라고 해 참가자들로부터 환호의 박수를 받기도 했다.

반대대책위는 이후 기자회견문을 통해 “화상경마장이 생기면 용문시내에는 유흥업소나 마사지방, 성인오락실, 전당포, 사채업자, 모텔 등의 유해환경들이 우후죽순 늘어날 것이 뻔하다. 이는 타 지역의 사례들에서 너무나 잘 보여주고 있다”며 “도박장이 들어오는 순간, 지역은 아수라장이 될 것이며 평화롭던 양평 땅은 곳곳이 범죄의 현장이 되고, 범죄에 노출되는 것에 불안해진 주민들은 지역을 떠나가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화상경마장 반대대책위 회원들이 기자회견을 마치고 양평시장 방면으로 가두행진을 벌이고 있다.

이어서 “유치추진위가 주장하는 100억 이상의 양평군 세수입 증대와, 관광객 증가에 따른 지역경제 활성화도 허황된 꿈일 뿐”이라며 “양평에 화상경마장을 유치하려는 마사회와 일부추진세력들로부터 지역과 주민을 지켜내기 위해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장외발매소 유치 시도를 원천적으로 막기 위해서는 ‘주민조례발안’을 통해 대규모 사행사업에 대한 양평군 자체 조례를 제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부는 지난 6일 ‘주민조례발안제’를 입법예고했는데, 지자체장에게 청구하도록 했던 것을 지방의회에 청구하는 것으로 바꿨다. 즉, 주민조례가 발의되면 지방의회가 의무적으로 이를 심의해야 한다.

한 주민은 “지방분권시대를 맞아 지역특수성을 고려한 지자체의 주민발의 조례는 큰 의미를 갖는다”며 “대규모 사행사업을 제한하는 지자체 조례가 상위 법률과 상충하거나, 법적 근거가 없다하더라도 사회 이슈화와 지역의 공감대 형성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화상경마장 반대 서명은 온라인(https://docs.google.com/forms/d/e/1FAIpQLSf-1BRbv9GUI8DWFGZJj9meyNHoPZ2hszN7ihR18fnYyCYf5A/viewform)으로도 받고 있다.

황영철 기자  hpd@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Citizenforce 2018-12-09 13:54:21

    좋은 결심 응원합니다.
    돈만으로는 살기좋은 양평을 만들수 없습니다.
    그것도 종요하지만
    상식과 도덕이 통하는 양평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됩니다.   삭제

    • 외지인 2018-12-08 21:38:38

      양평군에 화상도박장 생기면 양평군 골병듭니다.

      지역민들 도박중독되서 엉망인꼴 뉴스에 나오면

      외지인들이 관광하러 귀촌하러 양평에 오겠습니까?

      화상도박한다고 올거라구요?

      서울 사람들 승마도박하려면 그냥 승마장 가지

      양평 화상 도박장에 왜 오겠습니까?

      제가 외지인으로서 외지인 시각을 그대로

      알려드렸으니 뭐 다른걸 추진해보세요   삭제

      • 선교잔당out 2018-12-03 09:54:15

        화상경마장은 끝났다는 것 다 알고 있으니 김선교 때 박아놓은 말안듣는 철밥통 잔당들이나 속히 한직으로 보내고(가급적 자르는 게 좋겠소) 양평군 군정 개혁에 전념하시오.   삭제

        • 돌이호 2018-12-01 00:35:12

          자기가 방치하고 이젠 영웅행세, 옛정치인들 나거만 배우셔가지고는.. 군민들 조금 더 안목을 가지시고 예리하눈으로 감시하시자고요, 자꾸 정치 놀이터가 되어가는것같네요   삭제

          • 하하하 2018-11-30 14:45:17

            그럼 동의하셨다가 철회 했으니 군수직 내려놓았다가 다시 잡은건가? ㅋㅋㅋ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