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민기자 청소년기자단
올해도 잘 살았다… ‘Festival 난장판’지난 17일 2018 청포도시 총결산
YP1318STAR과 함께하는 서바이벌 림보 게임.

“이거 챙겨서 들어가세요.”

행사장 입구부터 기획단 학생들이 나와 입장권 팔찌를 채워주고, 워크북을 나눠주며 입장을 돕는다. 2층 행사장으로 올라가는 길에는 ‘시그널’팀의 여행기록을 비롯해 청포도시 각 동아리의 활동사진이 전시돼 있다. 참여자들이 만드는 흥겨운 소란이 행사장에 가득하다. 지난 17일 별빛누리에서 열린 ‘Festival 난장판’의 모습이다.

양평교육지원 네트워크 청포도시는 지난 17일 양평시장쉼터, 청소년문화공간 별빛누리에서 ‘Festival 난장판’을 열었다. 축제는 별빛누리의 ‘청소년주민자치위원회’팀과 ‘시민대표단’팀이 기획과 진행을 맡아 청소년과 어른이 어울리는 문화축제라는 ‘난장판’의 의미를 살렸다.

어린이들이 물감으로 도장을 찍어 ‘난장판’ 문패를 만들고 있다

1부 어울림한마당은 양평물맑은시장 쉼터에서 지역공동체 행사로 구성돼 댄스, 버스킹, 난타 등 다양한 공연이 펼쳐졌다. 2부 행사는 별빛누리에서 열렸다. 청포도시 단원들이 한 해를 마무리하며 동아리별로 다양한 체험과 전시, 이벤트를 진행했다. 행사장 안으로 들어가면 ‘별빛맘’과 ‘별밥차’에서 준비한 음식냄새가 후각을 자극하고, ‘청바지’청년활동가팀의 게임 이벤트와 달고나 체험이 참가자들을 기다린다. “이건 답이 뭐예요?” 워크북의 답을 묻고 체험하느라 모두 바쁘게 움직인다.

“소원나무 적고 가세요.”

좀 더 안쪽에서는 난장판 기획단, ‘YP1318STAR’, ‘홈레코딩’, ‘미츠케타 맛집 탐방’팀, ‘청비니’댄스팀이 준비한 오감 이용해 음식 맞추기, 배지 만들기, 레코딩 등 체험과 게임 이벤트, 공연이 진행됐다. 오후 6시부터는 영화제작팀이 직접 제작한 영화 시사회도 열렸다.

어린이들이 뱃지를 만들고 있다.

청소년들은 자신이 준비한 체험을 홍보하기 위해 목소리를 높이고, 입간판을 몸에 두른 채 체험객을 모으기도 한다. 동생과 같이 온 학생, 부모님과 같이 온 아이들, 친구 손을 잡고 찾아온 150여명의 초‧중‧고 학생들로 공간이 좁게 느껴질 정도였다.

박주연(용문고1) 학생은 “사람이 이렇게 많이 올지 몰랐다. 준비하는 과정이 힘들긴 했지만 만족스럽다”고 했고, 장민경(양평중2) 학생은 “준비한 것이 실제로 돼서 뿌듯하다. 앞으로도 이런 기회가 많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황윤실 씨는 “아이들이 즐길 수 있는 안전한 장소가 제공되고, 여러 학교 친구들을 함께 볼 수 있어 좋다”고 말했다.

청포도시 관계자는 “1부 어울림 한마당은 아이와 어른이 번갈아가며 공연을 진행해서 3시간 동안 공연이 이뤄졌지만 지루하지 않았다. 2부의 경우 청포도시의 청소년주민자치위원회와 시민대표단이 연합해서 기획단을 꾸리고 학생들이 직접 기획과 운영을 담당하고 있다”며 기획단 단장을 소개했다.

황문석(양평전자고3) 단장은 “뿌듯하다. 처음 이뤄진 행사라 더 의미 있는 것 같다”며 “다음에는 더 넓은 공간이 마련되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박지혜 기자  wisdom@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